'연애의 맛 시즌2' 이형철♥신주리 커플, "지금 아기 낳으면 100세까지 돈벌어야"

bar_progress

'연애의 맛 시즌2' 이형철♥신주리 커플, "지금 아기 낳으면 100세까지 돈벌어야"

최종수정2019.08.23 00:01 기사입력2019.08.23 00:01

글꼴설정
'연애의 맛 시즌2' 배우 이형철이 2세에 대한 부담감을 내비쳤다. 사진='연애의 맛 시즌2' 이형철과 신주리

'연애의 맛 시즌2' 배우 이형철이 2세에 대한 부담감을 내비쳤다. 사진='연애의 맛 시즌2' 이형철과 신주리



[뉴스컬처 문우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 배우 이형철이 2세에 대한 부담감을 내비쳤다.


8월 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2'에서는 이형철 신주리 커플의 고창 데이트가 담겼다.


이날 신주리는 오프숄더 상의를 입고 이형철이 출장차 간 고성으로 향했다.


정자에서 함께 다과를 즐기며 상황극을 하던 두 사람에게 한 아저씨가 딸과 함께 다가와 사진 요청을 했다.


이어 아내가 다가와 18개월 딸을 신주리의 품에 안겼다. 여자 아이들은 두 사람의 품에 안겨 사진을 찍었다. 이형철은 "우리 벌써 둘 낳은 거냐'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신주리는 "딸은 안으면 몸에 착 감기는 게 있다"고 말했고, 이형철 또한 "조카를 보니까 느끼겠더라. 아들은 그런 게 없다"면서 동조했다.


그러더니 이형철은 돌연 한숨을 쉬었다.


이형철은 "내가 지금 아기를 낳아도 아이가 20살 때 난 70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주리는 "100세 시대다"면서 형철을 위로했다. 그러나 형철은 "나 100세까지 일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우상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