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시즌2' 천명훈 썸녀 조희경, "실제로 겪어보니 진지한 면도 있고 정말 좋다"

bar_progress

'연애의 맛 시즌2' 천명훈 썸녀 조희경, "실제로 겪어보니 진지한 면도 있고 정말 좋다"

최종수정2019.08.31 00:01 기사입력2019.08.31 00:01

글꼴설정
조희경이 천명훈에 대한 호감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진='연애의 맛 시즌2' 천명훈과 조희경

조희경이 천명훈에 대한 호감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진='연애의 맛 시즌2' 천명훈과 조희경



[뉴스컬처 문우상 기자] 조희경이 천명훈에 대한 호감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천명훈을 응원하기 위해 나온 가수 김재중과 장수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명훈은 조희경 친언니의 카페를 방문해 일일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손님맞이에 힘쓴 천명훈의 활약으로 이날 카페는 손님들로 붐볐다.


이후 천명훈과 조희경은 점심식사를 위해 파스타집으로 향했다.


조희경은 파스타집에 있던 김재중과 장수원의 모습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천명훈은 조희경이 김재중의 팬이라는 사실을 알고, 김재중에게 특별히 부탁했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처음 뵈어서 드린다. 실물이 훨씬 더 예쁘시다"라면서 조희경에게 꽃다발을 건넸다.


이어 김재중은 "솔직히 스튜디오에서 보면 조희경 씨의 마음이 아리송하다"라며 조희경의 속마음을 물었다.


장수원 또한 "댓글 보면 '맞춰주는 거 아니냐'라는 댓글이 있는데도 실제로 좋은 거냐"고 물었다.


이에 조희경은 "저는 정말 좋다. 오빠의 웃음코드도 재미있다"라며 "그리고 최근에 오빠가 저한테 노래를 불러줬다. 그때 좀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보다 더 진지한 면이 있다. 그래서 놀랐다"며 "방송에서는 까불까불하시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예의 있게 해주시는 모습도 보이고 저를 위해서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주셔서 좋다"라며 "(주변에도) 방송 이미지보다는 내가 겪은 사람이 더 괜찮은 것 같다고 말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조희경의 이야기를 듣던 김재중은 "조희경 씨, 좋으신 분이다"라고 천명훈에 말했다.



문우상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