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차승원, 영화 홍보차 출연에도 미친 입담 "유해진 출연안함"(종합)

bar_progress

'컬투쇼' 차승원, 영화 홍보차 출연에도 미친 입담 "유해진 출연안함"(종합)

최종수정2019.09.10 15:47 기사입력2019.09.10 15:47

글꼴설정
'컬투쇼'에 출연한 차승원이 영화 홍보를 한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컬투쇼'에 출연한 차승원이 영화 홍보를 한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이지윤 인턴기자] 배우 차승원이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 홍보 차원에서 '컬투쇼'에 방문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감독 이계벽)의 주연 차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차승원은 '힘을내요, 미스터리' 홍보와 더불어 재치있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DJ 김태균은 "극 중 갑자기 딸이 생긴다고 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차승원은 "소방관 역할을 맡았는데 큰 사고를 겪는다. 거기서 제가 희생을 하게 되면서 몸이 아프게 되는데 어느 날 갑자기 딸이 생기게 된다"고 영화에 대해 짧게 소개했다. 차승원은 "주변에 알게 모르게 희생을 하는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영화다. 반전 코미디 히어로물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대구 지하철 사고가 나와 대구분들에게는 더욱 가깝게 와 닿으실거다"고 말했다.


'절친' 유해진 주연의 영화 '럭키'를 연출한 이계벽 감독과의 작업으로 차승원은 "주위에서 카메오로 유해진은 출연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고 호소했다. 그는 "포스터에 '카메오 유해진 출연?'이라고 크게 적고 밑에 작은 글씨로 '출연하지 않음'을 적을 생각이다"고 말해 청취자들을 폭소케했다.


김태균과 유민상은 예고편을 본 뒤 "영화 '7번방의 선물' 느낌이 난다. 천 만의 기운이 느껴진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차승원은 "8번방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300만 관객만 돌파해도 '컬투쇼'에 또 나오겠다"고 말해 '힘을 내요, 미스터 리' 300만 공약을 내걸었다.


이어서 차승원은 "요리하는 모습 때문에 어린 친구들은 나를 요리사로 안다"며 "요리사가 아니다"고 해명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배우, 모델, 요리사 등 타이틀이 많지만 가장 첫 번째 직업은 배우다. 모델로서는 1년에 두 번씩은 무대에 서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차승원은 유재석의 새로운 프로그램 tvN '일로 만난 사이'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고구마 밭이 많이 힘들었다. 고구마먹을 때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는다"며 그 때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서 차승원은 "홍보차원에서 고구마 밭을 간거니 많은 예매 부탁한다"고 영화 예매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한 청취자의 "300만 돌파 후 다시 출연할 때 겨드랑이 파인 민소매로 출연 하시는 거냐"라는 의견에 차승원은 "분리수거 퍼포먼스도 함께 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윤 인턴기자 wldbsrudals@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