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톡]'벤허' 한지상 "4일간의 연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집 밥'"

bar_progress

[추석★톡]'벤허' 한지상 "4일간의 연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집 밥'"

최종수정2019.09.12 08:00 기사입력2019.09.12 08:00

글꼴설정
[추석★톡]'벤허' 한지상 "4일간의 연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집 밥'"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한지상이 추석 연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은 '집밥'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한지상과 뉴스컬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추석을 앞두고 진행된 이번 인터뷰에서 추석 계획에 대해 묻자 한지상은 "공연을 할 예정"이라며 웃었다. 한지상은 추석 연휴 중 오는 12일과 13일 '벤허' 무대에 오른다.


이어 "저는 쉴 때 무조건 맛있는 것을 먹는다"고 이번 연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으로 '집 밥'을 꼽았다. 그는 "집 밥을 사랑한다. 가족과 함께 산다는 건 축복이다. 이번 연휴에도 집 밥을 먹을 예정이다"라고 미소 지었다.


마지막으로 한지상은 "'벤허'는 듣도 보도 못한 한국 창작 뮤지컬이다. 그래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 재연 '벤허'는 한지상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벤허'는 유다 벤허의 삶을 통해 고난과 역경, 사랑과 헌신 등 숭고한 휴먼스토리를 그린다. 루 월러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영화로도 제작돼 큰 사랑을 받았다. 극 중 한지상은 유대 귀족 가문의 자제에서 노예로 전락해 기구한 삶을 살게 되는 유다 벤허로 분한다.


작품은 오는 10월 13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김태윤 기자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