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시청률]'라디오스타' 윤종신, 12년 '라스' 수장의 마지막 인사…6.1% 기록

bar_progress

[NC시청률]'라디오스타' 윤종신, 12년 '라스' 수장의 마지막 인사…6.1% 기록

최종수정2019.09.12 10:15 기사입력2019.09.12 10:15

글꼴설정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12년 만에 하차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12년 만에 하차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나혜인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윤종신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 5.4%, 6.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2007년 '라디오스타'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장장 12년을 함께해온 MC 윤종신이 끝내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총출동해 그의 마지막을 배웅했고, 그는 마지막까지 웃으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라디오스타'를 포함한 모든 방송 하차를 알렸다. 아는 사람이 없는 완전히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감정을 곡으로 만들기 위해 이방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설명한 윤종신은 "노래로 '힘들다, 외롭다' 했지만 그런 순간들이 많이 없었다. '내가 겪어보지도 않고 외롭다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1990년에 데뷔한 후 본격적인 방송 활동은 2000년대부터 했다. 20여 년 동안 방송 활동을 하면서 (방송에) 안 나온 적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지는 시간도 필요하겠구나 싶었다"며 "SNS도 한 달 정도 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종신을 위해 김국진은 신발을 선물했고, 김구라는 모자, 하와이안 셔츠와 함께 "가서 한 끼 사 먹으라고 신경 썼다"며 100유로를 담은 책을 선물했다. 안영미는 휴대용 비데를 선물로 주며 실용성을 더했으며,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그동안 개근한 윤종신을 위한 특별한 액자를 선물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 역시 깜짝 영상 편지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아내 전미라는 영상을 통해 "우리 가족은 누구보다 오빠가 하는 일 응원하고 지지한다. 가서 많이 생각하고 느끼고 오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그의 앞길을 응원했다.


결국 다가온 이별의 순간에 안영미는 눈물을 보였다. 김구라는 툴툴대면서도 못내 서운한 마음을 내비치며 완벽한 '츤데레'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라디오스타'의 맏형 김국진은 "종신이가 옆에 항상 있어 줘서 고마웠다. 종신이는 12년 동안 진짜 멋있는 친구였고, 앞으로도 계속 멋있을 것 같은 느낌이 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종신은 시청자들을 향해 "그동안 '라디오스타'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것이 너무 영광이고 저의 이야기에 웃어 주시고 공감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했다"라며 "제 노래로 조금 더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돼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마지막까지 웃으며 인사를 건넸다.



나혜인 인턴기자 hi7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