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진짜?" 방탄소년단 정국 타투→거제도 열애설, 목격담이 불러온 나비효과

bar_progress

"가짜? 진짜?" 방탄소년단 정국 타투→거제도 열애설, 목격담이 불러온 나비효과

최종수정2019.09.17 07:54 기사입력2019.09.17 07:54

글꼴설정
방탄소년단 정국이 목격담에 곤혹을 겪고 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정국이 목격담에 곤혹을 겪고 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나혜인 인턴기자] 방탄소년단 정국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목격담에 곤혹을 겪고 있다.


17일 가수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 목격담과 관련된 오해를 해명했다. 이날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남성이 여성과 포옹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이거 저 아니예요"라고 밝혔다.


해당 사진은 인터넷 커뮤니티, SNS 등에 떠도는 목격담으로 누리꾼들 사이에 '정국이다', '해쉬스완이다'라는 설전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러나 사진 속 주인공이 해쉬스완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정국 열애설에 불이 지펴졌다.


이와 함께 정국의 타투 목격담도 재조명되고 있다. 한 타투이스트 매장에서 마스크를 낀 남성이 타투를 받는 사진이 퍼지면서 '정국 타투 목격담'으로 변질된 것. 정국 타투 목격담이 사실처럼 퍼지자 타투이스트는 "사진은 정국이 아닙니다. 저는 타투 해준 적이 없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나혜인 인턴기자 hi7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