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이슈]"역겨워, 지친다" 해쉬스완, 열애설 강제소환→분노한 사연

bar_progress

[NC이슈]"역겨워, 지친다" 해쉬스완, 열애설 강제소환→분노한 사연

최종수정2019.09.17 09:12 기사입력2019.09.17 09:12

글꼴설정
일부 방탄소년단 정국 팬들에 분노한 해쉬스완.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일부 방탄소년단 정국 팬들에 분노한 해쉬스완.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일부 팬들과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거제도의 한 식당에서 정국으로 추측되는 남성이 여성을 안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누리꾼들은 해당 화면 속 남성의 의상, 신발, 헤어스타일 등이 정국의 것과 비슷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일부는 해당 남성이 해쉬스완이라고 반박했다.


심지어 몇몇 팬은 해쉬스완에게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며 사진 속 주인공이 맞냐고 질문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이거 나 아니다. 너무 많이 물어보셔서"라고 선을 그었다. 단순 해프닝으로 끝날 수 있던 일은 일부 누리꾼의 악플로 인해 더욱 큰 논란을 낳았다.


한 누리꾼이 "해쉬스완이 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다. 머리 길이가 비슷해서 그런 것이니 절대 다음 곡에서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고 가사를 쓰지 말아 달라"고 악플을 단 것이다. 또 다른 이는 "해쉬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소년단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다, 이런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라고 해쉬스완을 힐난했다.


해쉬스완은 불특정 다수의 조롱에 결국 분노, 불쾌한 심경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그는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 "너네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닐고 했잖아",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다. 나는 할 말이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사람아", "역겨워 토할 것 같다"고 했다.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 폭주가 이어지자 그의 이름은 순식간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다. 오전 시간부터 일부 누리꾼과 설전을 벌인 해쉬스완은 이내 "그냥 덮자. 그만하자", "아무것도 하지 말자. 지친다"며 사태가 마무리되길 바랐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