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前남친 사건' 김정민 "엄마 품에 안겨 울었다" 심경 고백

최종수정2019.10.08 08:24 기사입력2019.10.08 08:24

글꼴설정
김정민이 과거 사건에 대해 심경을 털어놨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김정민이 과거 사건에 대해 심경을 털어놨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방송인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의 사이에 있었던 사건을 언급하며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은 지난 7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혼밥 손님으로 등장했다. 서효림과 인연이 있어 출연하게 된 김정민은 상당히 오랜만에 방송에 나와 눈길을 모았다.


김정민은 과거 사건에 대해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 사건이 있을 당시 같은 프로그램을 하던 중이었다는 서효림은 "힘들어도 밝은 모습이었다. 아무한테도 티를 내지 않았다"며 안타까워했다.


그 사건으로 인해 김정민은 악플에 시달렸다. 김정민은 "소통하는 직업이라 고소하지는 않았다"며 "마음이 안 풀린 분들도 있을 거다. 그것도 제 몫"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엄마에게 미안한다는 말을 할 때는 필연적인 눈물을 흘렸다. 그는 "엄마 품에 안겨서 엄청 울었다. 나는 힘들 때 위로를 받으면서 엄마를 더 힘들게 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