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세젤예' 유선 "요즘도 복실이라 불려, 시청자와 가까워져 좋아요"

bar_progress

[NC인터뷰]'세젤예' 유선 "요즘도 복실이라 불려, 시청자와 가까워져 좋아요"

최종수정2019.10.09 08:00 기사입력2019.10.09 08:00

글꼴설정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배우 유선이 자신을 '복실이'라고 불러주는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선은 지난달 종영한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박선자(김해숙 분)의 첫째 딸 강미선 역을 맡았다. 그는 끝나지 않는 가사와 육아, 고단한 직장 일에 치이는 워킹맘을 현실적으로 그려가며 같은 상황에 있는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미선이의 이야기에서 현실적인 부분을 캐치하려고 했어요. 일하는 엄마들이 맞닥뜨리는 것을 미선이가 보여준 것 같아요. 또 미선이가 엄마와 부딪히잖아요. 현실 모녀 사이의 모습도 나왔어요. 극적으로 긴장감을 주기도 했어요. 시청자분들이 각자의 취향으로 미선이라는 인물을 따라가지 않았을까 싶네요."


유선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SNS 공간에서 직접적으로 느꼈다. 그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마지막 방송 후 수백 개의 공감 댓글을 받았다며 시청자들에게 위로를 안겨 뿌듯하다고 밝혔다. 동시에 유선은 자신이 그린 미선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공감을 해준 분들이 제 SNS 계정에 와서 글을 남기셨어요. '폭풍 눈물을 흘렸다', '잊지 못할 드라마다'라는 반응이었어요. 감사했죠. 위로받기도 했어요. 실제로 미선이와 똑같이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혀 직장을 관둔 분이 SNS에 글을 적어주시기도 했어요. 동질감을 느끼게 해주며 위로를 줄 수 있다는 것, 적극적인 대안을 내지는 못하지만 마음의 안정을 줄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어요."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극 중 유선은 마마보이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와 티격태격 케미로 사랑받았다. 정진수는 온갖 핑계로 집 밖을 나돌며 육아를 나 몰라라 하는 캐릭터. 유선은 밉상 매력으로 일부 시청자들의 쓴소리를 들어야 했던 이원재를 감싸 안으며 "두려움 없는 연기자"라고 치켜세웠다.


"정진수는 연극을 오래 한 베테랑 배우예요. 장면을 파악하는 능력이 뛰어나고요. 몸을 사리지 않아요. 자기 캐릭터가 망가져 보일까 하는 두려움 없이 자신을 던져요. 그랬기 때문에 원재가 더욱더 친근했던 것 같아요. 시청자분들에게 욕은 많이 들었지만(웃음) 어느 한구석이 귀여운, 인간미가 있는 말썽꾸러기 남편이었어요. 이런 부분을 잘 표현해줬어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최고 시청률 35.9%(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관심이 높았던 만큼 논란도 많았다. 출생의 비밀, 불치병 등의 소재가 사용된 게 문제였다. 마지막회 긴 호흡으로 촬영된 장례식장 장면 또한 일부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마치 장례를 다 치른 사람처럼 그 상황을 다 겪고 연기했어요. 굳이 이렇게까지 다 보여줄 필요가 있었나 하는 분들도 계세요. 하지만 장례식 장면을 보며 아픔을 느꼈다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조심스럽게 접근해 최대한 아름답게 찍고 싶었어요. 세 딸의 애틋한 마음이 엄마에게 다가가길 원했죠. 시청자 모두가 이 시대의 엄마 박선자를 하늘나라에 보낸 아픔에 동참한 느낌이 들길 바랐어요. 의미 있는 시도라고 생각해요."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유선


유선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비롯해 tvN '크리미널 마인드',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영화 '1급기밀', '어린 의뢰인', '진범' 등 다수 작품에 참여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수많은 인물을 연기한 유선이지만 여전히 몇몇 시청자들의 기억 속에는 KBS 2TV '솔약국집 아들들' 복실이가 남아있었다.


"아직 저를 '복실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때를 추억하는 사람들이 많은 거죠. '솔약국집 아들들'은 제게 인생 드라마 중 하나예요. 그런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통해 똑같은 자리에, 똑같은 작가님과 만나 10년 만에 KBS 2TV 주말드라마로 돌아왔어요. 감회가 남달라요. 시청자들과 더 가까워질 수 있던 계기를 주말드라마로 만들었어요. 감사하게 생각해요."


워킹맘 시청자들의 지지와 공감, 높은 시청률, 함께 울고 웃어준 사람 등 가장 소중한 선물을 품에 안은 유선은 "얻은 게 정말 많다"면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대한 애정을 고백, 숨 고르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쉴 틈 없이 달려온 그는 또 다른 배역을 연기하고자 방전된 에너지를 충전할 계획이다.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제일 큰 선물이에요. 이런 시청률 반응, 워킹맘들의 지지와 공감, 사람들의 반응에 감사해요. 이미 많은 걸 받았어요. 그리고 몇 년을 쉼 없이 달렸어요. 숨 고르기를 하고 싶어요. 충전을 해야 좋은 에너지가 날 것 같거든요. 불구하고 열정을 자극하는 작품을 만나면 또 작업에 임할지도 몰라요.(웃음)"


사진=블레스이엔티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