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사랑을 정의할 수 있나요? 느낄 뿐이죠"

bar_progress

[NC인터뷰]'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사랑을 정의할 수 있나요? 느낄 뿐이죠"

최종수정2019.10.09 08:00 기사입력2019.10.09 08:00

글꼴설정
[NC인터뷰]'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사랑을 정의할 수 있나요? 느낄 뿐이죠"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배우 김래원의 로맨스는 언제나 뜨겁다. 무심한 듯 달콤한 대사는 작품이 끝나고도 계속 회자됐다. 그는 겉은 차갑지만, 속정은 깊은 로맨스로 가슴을 설레게 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그는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고, 자연스럽게 로맨스와는 멀어졌다. 그런 그가 공효진과 호흡을 맞춘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로 가장 보통의 남자 재훈이 됐다. 두 멜로 장인이 빚는 로맨스는 가을과 잘 어우러져 기분 좋은 설렘을 안긴다.


그간 로맨스 장르와 거리를 둔 이유를 묻자 김래원은 “작품 중 특히 드라마에서 로맨스물을 하면 다 잘된 편이다. 그래서 팬들은 로맨스를 보고 싶고, 잘 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 거 같다”라고 답했다.


‘멜로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꺼내자 그는 바로 손사래 쳤다. 김래원은 “오히려 멜로가 어렵다고 느낀다. 그런 별명이 있는 줄도 몰랐다. 인터뷰도 멜로 작품으로 할 때가 힘들다”라고 털어놨다.


“예전에는 밤을 새워가며 주어진 걸 해내려고 고민했다면, 이제는 다른 방법으로 최선을 다하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 최대한 느끼고 연기하고 싶은데 그 효과가 부족하면 여러 방법을 찾아보는 게 좋지 않을까 느꼈다.”


그러면서 김래원은 로맨스 장르가 어려운 이유가 규정 지을 수 없는 사랑의 속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랑은 정의하는 게 아니라 느끼는 대로 하는 게 아닐까. 공효진 씨와 그런 부분이 잘 맞았다. 많이 내려놓고 맡기려 했다. 기쁜 감정을 느끼면서 눈물을 흘릴 수도 있지 않나. 그렇게 자연스러움에 주안을 두고 작업했다.”


[NC인터뷰]'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사랑을 정의할 수 있나요? 느낄 뿐이죠"


김래원은 드라마에서는 왕왕 멜로를 했지만, 스크린에서는 꽤 오래 거리를 뒀다. “영화 ing(2003), ‘어린신부’(2004) 때 이후 처음이다. 영화에서는 다른 방향으로 임팩트 있는 역할을 하고 싶었을 수도 있다. 물론 멜로도 괜찮은 작품이 있었다. 그런데 하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김래원과 공효진은 드라마 ‘눈사람’(2003) 이후 16년 만에 재회했다. 로맨스에 일가견이 있는 두 배우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찰떡 호흡으로 극을 이끈다. “편하고 좋았다. 공효진도 워낙 연기를 오래 하셨지 않냐. 그런데 이번에는 최대한 내가 맞춰가자고 노력해봤다. 늘 이끌어가는 역할을 주로 했는데 이번에는 이끌려가려고 애썼다. 애초에 보조하겠다는 마음을 먹고 시작했다. 그게 적절하고 조화롭게 이뤄진 거 같다.”


김래원이 다른 마음을 먹은 건 이뿐 아니었다. 그는 망가짐도 불사하며 재훈을 입었다. 이를 언급하니 뜻밖에 그는 ‘어느 포인트가 지질하냐’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재훈은 술에 의지하기 때문에 그런 모습들이 비친다. 그런데 누구나 다 아픈 기억이 있지 않나. 재훈은 극복하는 방법이 미숙한 거다. 감당하기 힘드니 술로 달래려 다 보니 지질하다고 하시는 거 같다.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고는 ‘어느 포인트가 지질하다는 거지?’ 하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공효진과 16년 만에 함께 카메라 앞에 선 것에 대해 김래원은 “공효진 씨가 저더러 점잖아졌다고 하더라. 그때도 조용조용하긴 했는데. ‘눈사람’ 할 때가 21살 때였다. 연기를 하면서도 깜짝 놀랐다. 사람 자체가 워낙 자연스럽지 않나. 연기하며 부담도 됐다.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 서로 연기를 하며 달라진 게 없다고 느낄까 봐 오히려 더 긴장하며 연기했다”라고 작업에 대해 말했다.


[NC인터뷰]'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사랑을 정의할 수 있나요? 느낄 뿐이죠"


또 실제인 듯 아닌 듯 실감 나는 취중 연기에 대해 김래원은 “영화를 본 지인들이 ‘실제로 몇 장면은 술을 마시고 연기한 게 아니냐’라고 물어왔다. 그건 아니다. (웃음) 연기를 하며 실제 취하면 어떨까 상상하며 연기했다. 무거워 보이지 않으려 과한 분장도 했다. 취한 효과를 더하며 실감 나게 장면을 표현하려 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극 중 공효진과 수위 높은 대화를 주고받는 장면은 리허설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탄생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를 가장 잘 함축한 장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김래원은 “리허설도 안 하고 동선 정도만 맞추고 찍었다. 테스트 촬영이랑 리허설 정도는 가겠냐고 물으셨지만, 그냥 카메라를 돌려달라고 말했다. 서로 자연스럽게 주고받으며 완성한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낚시를 몇 달째 가지 못해 속상하다는 김래원은 곧 낚시를 떠날 예정이라며 인터뷰 하는 동안 가장 환하게 웃었다. “여러 이유로 낚시를 안 간 지 꽤 됐다. 두 달 가까이 된 거 같다. 너무 덥기도 하고 얼굴이 많이 타서 회사에서도 진심으로 만류를 하더라. 고기도 많이 안 됐다. 그래도 지금 근질근질하다. 전국 각지의 장소를 좀 보고 있다. (웃음)”


마지막으로 김래원은 차기작 계획을 전하며 짐짓 달라진 연기관을 피력했다. “영화를 하고 싶지만, 현재 쉬고 싶다. 아직 계획이 없다는 말이다. 작품이 좋다면 주인공이 아닌 조연으로도 작업할 생각이 있다. 그런 시간도 필요한 거 같다는 걸 느낀다. 주인공은 많은 걸 해야 한다. 힘에 부칠 때도 있다. 연기를 재미있게 하고 싶고 또 결과가 좋으면 더 좋은 거다. 언제부터 제가 주인공을 고집한다고 생각하시는지 모르겠다. 애초에 제 마음은 그렇지 않았다.”


사진=NEW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