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해야 했어요"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까닭(인터뷰)

bar_progress

"꼭 해야 했어요"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까닭(인터뷰)

최종수정2019.10.16 14:42 기사입력2019.10.16 14:42

글꼴설정
"꼭 해야 했어요"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까닭(인터뷰)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내가 해야 하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어요. 해야 했죠. 꼭.”


배우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정유미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에 꼭 출연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이 저한테 와줘서 고맙다. 출연을 결정하던 시기에 타이밍이 잘 맞았다. 제작진의 제안을 받고 부담스럽지 않았고 무리도 없었다. 모든 게 자연스러웠다”라고 말했다.


정유미는 “모든 게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작업을 좋아한다. 그래야 마음이 편하다. 그렇지 않으면 하지 못한다”라며 “그런 작품을 만나기 쉽지 않은데 만나게 돼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주연이 한 명, 혹은 두 명인 영화는 다소 부담스러워서 피했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자마자 해야겠다고 느꼈다”라며 “홍보 활동이 부담될 때도 있는데 주인공을 하면 큰 책임이 따르지 않냐. 그런 부분도 고려했어야 했는데 이상하게 이야기만 듣고 한다고 해버렸다”라고 말했다.


"꼭 해야 했어요"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까닭(인터뷰)


어떤 점에 끌렸냐는 질문에 정유미는 “지금의 내가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이야기라는 점이 좋았다. 내가 해야 하는 거구나 생각했다. 내가 부담스럽지 않고, 제작진과 대중도 거부감 없이 정유미의 주연작을 받아들일 수 있겠다는 생각도 출연 결정에 한몫했다”라고 털어놨다.


소설을 읽었다는 정유미는 “시나리오를 읽고 촬영을 앞둔 시점에 소설책을 찾아봤다. 결말은 다르지만 결은 다르지 않다고 느꼈다”라며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간다는 것도 알았다. 하지만 논란이 현실감 있게 다가오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10월 23일 개봉.


사진=매니지먼트 숲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