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향정신성 약물, 비상구 아니다…아픔 나눌 용기 내주길"

bar_progress

선예 "향정신성 약물, 비상구 아니다…아픔 나눌 용기 내주길"

최종수정2019.10.17 14:44 기사입력2019.10.17 14:44

글꼴설정
원더걸스 출신 선예.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원더걸스 출신 선예.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선예는 17일 "그냥 존재만으로도 충분했고, 빛나고, 아름다웠던 한 친구가 슬픈 발자국을 남기고 갔다. 바라보고만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사실에 가슴이 먹먹하다"며 설리에 관한 글을 남겼다.


선예는 "지금 이 시간에도 똑같이 그 아픔을 견디고 있을 많은 분들.. 특히 연예계 후배님들이 분명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너무나 미안한 마음뿐이다. 해줄 수 있는 일이 없지만 그 아픔을 나눠줄 용기를 조금이라도 내준다면 언제든지 '들어주고'싶은 마음이다"며 "향정신성 약물은 결코 비상구가 아니다. 선택이 없다고 생각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선예는 또 "우리에게 남겨진 이 슬픈 발자국을 기억하고 또 기억하겠다"며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