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부끄럽다" 경기소방, 故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최종수정2019.10.17 15:36 기사입력2019.10.17 15:36

글꼴설정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 사진=뉴스1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 사진=뉴스1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 사망 관련 동향보고서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소방재난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보고서가 외부로 유촐된 사항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에 따르면 동항보고서는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다. 이후 문건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


정 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모범이 돼야 하는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에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엄중히 문책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4일 고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후 외부 유출 금지된 문건이 온라인에 유포됐다. 정 담당관은 "재발방지를 위해 내부적인 보고 시스템을 점검, 전직원에 보안교육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