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대구·경북서 연말까지 실시

bar_progress

한국필립모리스,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대구·경북서 연말까지 실시

최종수정2019.11.06 16:14 기사입력2019.11.06 16:14

글꼴설정

한국필립모리스(주), 상반기 부산?경남 이어 대구?경북서 두 번째 지역 프로젝트 나서
대형 사업장과 공공장소에 베이핑룸 설치와 컨설팅, 공동주택에도 적용해 비흡연자까지 보호

[뉴스컬처 홍동희 기자]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정일우)가 ‘담배연기 없는 미래(Smoke-Free Future)’라는 회사의 비전 실현을 위한 ‘담배연기 없는 도시(Smoke-Free City)’ 프로젝트를 대구?경북에서 펼친다.


이 프로젝트는 일반담배 보다 유해성분이 낮은 혁신적인 제품에 대한 정확하고 과학적인 정보를 기업과 지역 사회에 제공하고, 일반담배 연기와의 격리를 원하는 비흡연자의 권리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의 권리 모두를 보호하는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


해당 업체는 그 동안 혁신 도시를 표방해 온 대구와 경북 지역을 그 두 번째 대상으로 선정해 연말까지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사회공헌활동으로서 프로젝트 기간 중 대구 지역의 주요 공공장소와 대형 사업장을 찾아 전자담배 전용 사용 공간인 ‘베이핑(Vaping) 룸’ 설치와 운영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한다.


‘베이핑 룸’은 일반담배 흡연실인 ‘스모킹 룸’과 차별화 된 공간으로, 유해성분이 적고 냄새가 적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일반담배 연기 노출로부터 차단하는 동시에 비흡연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어 ‘베이핑 룸’ 설치는 일반 담배의 간접흡연으로부터 개인의 건강을 침해 당하지 않을 권리와 전자담배 사용 소비자의 권리를 모두 보호하는 해결책으로 한국필립모리스㈜가 2018년부터 사회공헌사업으로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회사 입장에서는 ‘스모킹 룸’과 차별화 된 ‘베이핑 룸’ 설치를 통해 업무효율 극대화 등을 기대해볼 수 있다.


해당 업체는 대구경북 지역의 소재 및 부품 기업과 협업해 최근 ‘베이핑 룸’ 설치를 완료했다.


또 현재 대구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주요 공공장소에도 설치 관련 논의를 협의 중으로, ‘베이핑 룸’ 설치를 통해 공공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성과 안전성 개선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필립모리스(주)는 대구와 경북지역의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 등 공동주택 중 적합한 곳을 선정해 단지 내 별도의 ‘베이핑 룸’ 설치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올 상반기 부산?경남 지역에서 처음 실시한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부산 동래구의 ‘동래꿈에그린’ 아파트를 선정했고, 최근 해당 단지에 ‘베이핑 룸’ 설치를 완료했다.


수도권 공동주택에서는 단지 내에 ‘스모킹 룸’과 ‘베이핑 룸’ 설치를 요구하는 주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비수도권에서는 설치 사례를 찾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동래꿈에그린’ 아파트에 설치된 시설은 영남 지역 공동주택에 처음 적용된 ‘베이핑 룸’이다.


정일우 대표이사는 “회사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비전을 단순한 구호로 삼은 것이 아니라 진정한 실천을 해왔다”며 “전용담배인 히츠는 한국필립모리스 국내 총 판매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게 됐고 이 기간 중 회사의 일반담배 판매량은 약 30% 감소해 일반담배를 대체하겠다는 비전을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소비자와 이해 관계자들에게 과학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전달하고,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를 보호하는 선진적인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동희 기자 mystar@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