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bar_progress

[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최종수정2019.11.09 08:00 기사입력2019.11.09 08:00

글꼴설정
[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김희원의 눈빛은 날카롭다. 다수의 작품에서 참으로 그는 매서웠다. 선과 악의 경계에 놓고 보자면 주로 악의 편에 서서 관객의 손에 땀을 쥐게 한 장본인. 사실 그의 눈에는 장난기로 가득하다. 무표정일 때와 웃을 때의 괴리가 상당한 그의 얼굴은 천생 배우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영화 '신의 한 수 : 귀수편'(감독 리건)에서 귀수(권상우 분)를 돕는 조력자 똥 선생으로 분해 선당이 됐다.


김희원이 등장하면 영화는 한층 생기가 돈다. 쉽지 않은 바둑과 호불호가 갈릴지도 모르는 액션 사이의 균형을 그가 잡아준다. 그는 등장과 동시에 공기를 바꿔버린다. 만화적 색채를 더하는 역할을 하는 똥 선생은 멜로까지 담당하고 있다. 그의 멜로는 극에 유머와 생기를 불어넣으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어찌 미워할 수 있을까. 그런 김희원에 자꾸 눈이 간다.


먼저 멜로 이야기로 김희원과의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는 "멜로가 더 많았다면 좋았겠죠?"라고 물으며 자리에 앉았다. "어쩌다 보니 띄엄띄엄 멜로가 됐다. 나름 편집된 장면이 제법 있다. 제가 홍 마담(유선 분)한테 접근하는 장면. 멜로도 비중이 더 컸다면 어땠을지, 개인적으로는 아쉽다."


김희원은 멜로 이야기를 하며 입맛을 다셨다. 할 말이 무척 많은 얼굴을 하고 아이처럼 웃었다. 그는 "약 5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착한 역할 반, 나쁜 역할 반 정도. 그런데 악역으로 많이 기억해주시는 거 같다. 사실 저는 선택당하는 입장이라 입맛에 맞는 작품만 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희원은 멜로를 향한 열정을 불태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는 "김희원이 멜로와 어울린다고 기사를 써달라. 그러면 저도 멜로를 많이 할 수 있지 않겠냐"라며 웃었다. "배우는 늘 평가받는 입장이다. 하나의 이미지를 정해놓고 '이것만 하겠다'라면 굶어 죽지 않겠나. (웃음) '슈퍼맨이 되고 싶다면 망토부터 걸쳐라'는 말이 있다. 나도 망토를 걸쳤으니 착하고 멜로도 어울린다는 말을 들을 차례가 아닐까."


[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김희원은 '신의 한 수 : 귀수편'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그러나 스타일리쉬한 극을 위해 수위조절은 불가피했을 터. 이에 관해 묻자 그는 팔을 걷어붙였다.


"감독님께선 무조건 진지하게 하라고 하셨다. 처음에 대본을 보고 '제가 웃기기를 바라시냐. 솔직히 말해달라'고 물었더니 '아니라고, 무조건 진지하게 해달라'고 하셨다. 끝까지 거짓말을 하지 말라고. 그래서 좋았다. 주인공 옆에서 까부는 뻔한 감초 캐릭터는 싫었다. 그래서 똥 선생의 진정성에 집중했다. 그런데 처음에 진지하게 했더니 '한 번 더 하자'고 하시더라. 그래서 중간 톤을 찾으려 했다. 똥 선생이 귀수와 동행하는 이유는 돈에 있다고 봤다. 그래서 함께 여정에 나선 것이다."


김희원은 똥 선생의 목표를 돈으로 설정했다고. 이는 현실에 발붙인 캐릭터를 완성하는 신의 한 수가 됐다. 명확한 목표가 바로 서자 '왜, 무엇 때문에' 라는 물음이 뒤따랐다.


"똥 선생은 귀수를 도운 게 아니다. 순수하게 먹고 사는 현실적인 문제를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다. 귀수를 위해 미쳤다고 그런 위험한 일을 하겠냐. 애드리브로 '돈도 돈이지만 너랑 무서워서 못 다니겠다'라고 한 적이 있다. 근데 그게 똥 선생의 진지한 마음이라고 봤다. 돈 때문에 죽을 고비도 넘기며 귀수와 동행하는 거다."


귀수와 똥선생은 바둑 대결이 도장깨기처럼 펼쳐지는 과정에 동행하는 파트너 관계에 놓인다. 뜻 밖에 브로맨스가 재미를 안긴다. 김희원은 "처음에는 비즈니스 파트너였지만 같이 다니다 보니 조금은 정도 생겼을 거다. 딱 그 정도였고, 그래야 했다"고 바라봤다.


바둑에는 악수, 쓸모없는 돌을 일컬어 '똥수'라고 한다. 똥 선생의 유례는 여기에서 왔다고. 김희원은 "사실 영화의 주제가 바로 제가 아닐까"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바둑판은 우리네 인생과 같다. 똥 선생은 가늘고 길게 끝까지 간다. 영화에 딱 맞는 이름이 아닐까. 남들은 승부를 보기 위해 애쓰는데 저는 구경하는 입장이다. 똥수도 끝까지 가는 거다. 그런 면에서 영화의 주제는 똥 선생이 아닐까." 극의 엔딩을 본다면 김희원의 이 말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권상우는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스타일리쉬한 액션을 완성했다. 그와 동행하며 액션 욕심은 안 났을까. 뜻 밖에 김희원은 "전혀 안 났다"라며 손사래 쳤다. "똥 선생은 애초에 겁이 많아서 싸울 엄두도 못 내는 인물이다. 권상우가 액션 장면을 촬영할 때는 내심 '빨리 촬영이 끝났으면' 하고 바랐다. 좁은 데서 싸우느라 배우들이 많이 다치기도 했다. 그럴 땐 내가 똥 선생이라서 다행이다 싶었다.(웃음)"


김희원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연관검색어는 '악역' 일 터. 그도 그럴 것이 생생한 연기로 실제 악당 같은 실감 나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에 관해 그는 억울하다며 주먹을 쥐었다.


"실제로 보면 착하고 웃음도 많다고, 반전이라고 해주시더라. 술도 못 먹는데 이것도 반전이 아닌가. 시골 사람처럼 보일 텐데 저는 서울 사람이다. 심지어 본적은 명동이다."


이처럼 김희원은 묻지도 않은 TMI를 늘어놓으며 귀여운 자기변호에 나섰다.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김희원 표 악역에 열광할까. 그는 "옆집 이웃이 연쇄살인마라면 더 무섭지 않을까. 우리와 비슷한 사람이라고 느껴야 공포가 배가된다. 그 점에 주안을 두고 연기를 하는 편이다. 현실성 있게 연기를 하기에 주로 '나쁜 놈'이라고 하시는 게 아닐까"라고 말했다.


[NC인터뷰]'신의한수2' 김희원 "뻔하지 않은, 주제적 인물에 끌렸죠"


거듭된 악역에 김희원은 갈증도 느꼈다. 그런 찰나, '신의 한 수: 귀수편' 제안이 왔다고. 그는 "제안을 받고는 '옳거니, 올 것이 왔다'고 느꼈다. 뻔하게는 표현하기 싫었다. 뭔가 다르게 하자는 목표를 세우고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권상우와 첫 연기 호흡을 맞췄다. 어땠냐는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그는 "배울 점이 매우 많은 배우"라고 답했다.


"권상우는 만약 내가 배가 아프다고 하면 그 즉시 약을 가져다주는 사람이다. 허리가 안 좋다고 하면 바로 정형외과에 전화를 걸어주고. 지금 할 일을 지금 하자는 사람이다. 세상에서 가장 부지런한 사람이 아닐까. 운동도 부지런해야 하는 거다. 보통 사람은 귀찮아서 권상우처럼 못할 거다. 촬영장에서도 계속 운동기구로 운동을 했다. 밥도 안 먹고 운동을 하고 있더라. 보면서 '저게 사람인가?' 싶더라. 정말 독해야 그렇게 하지 저는 못 한다."


마지막으로 김희원은 "지난해에 영화 촬영을 정말 많이 했다"라며 "그런데 이상하게 사람들은 제가 놀았다고 생각한다. '왜 요즘은 안 나오냐'고 묻더라. 여섯 작품을 했는데 개봉을 하나도 안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희원은 "'패키지'에서는 필리핀으로 도망간 사람을 잡으러 간 깡패 역을 연기했다. 또 '이웃사촌'에도 출연했는데, 아마 올 연말에 개봉할 거 같다. '바이러스'에도 출연했다. 작품마다 배우로서의 목표를 다르게 잡았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7일 개봉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