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묻고 더블로 가!' 신예지, 기상캐스터에서 E스포츠 감독까지...'해투4' 등장해 관심

bar_progress

'수입 묻고 더블로 가!' 신예지, 기상캐스터에서 E스포츠 감독까지...'해투4' 등장해 관심

최종수정2019.11.09 17:08 기사입력2019.11.09 17:08

글꼴설정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쳐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쳐


[뉴스컬처 김인창 기자] '해피투게더4'가 재방송되는 가운데, 신예지 전 KBS 기상캐스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신예지는 지난 7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프리랜서 생활을 공개했다.


특히 신예지는 "과거 KBS 기상캐스터로 활동했었고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이다. e스포츠게임단 감독과 e스포츠 관련 매니지먼트 사업도 하고 있다"라고 밝혀 시선을 끌어 모았다.


유재석은 "신예지씨는 기상캐스터를 하다가 현재 게임 감독에 게임단 구단주를 역임하고 있다"라고 추가로 소개했으며 신예지는 당당하게 "아시아에서 1등을 기록했다"라고 팀을 자랑했다.


프리랜서가 된 후 감독이 된 지금의 수입이 어떠냐는 유재석의 질문에는 "훨씬 나아졌다. 지분처럼 아직 가치가 판단되지 않는 것들도 있다"라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조우종 선배한테도 조언을 구했는데 게임을 한다고 하니 장난으로 아셨더라"라고 말했고 이에 조우종은 "저도 함께 프리를 고민할 때였다. 게임을 한다는 말에 장난하지 말라고 하니 예지가 '저 진짜 장난 아니에요'라고 말하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본방송된다.



김인창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