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준호 "춘천시 요구로 홍보대사, 연관 없다"(공식)

최종수정2019.12.03 11:04 기사입력2019.12.03 11:04

글꼴설정
배우 정준호. 사진=뉴스1

배우 정준호.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정준호 측이 '8뉴스' 보도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정준호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측은 3일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됐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정준호 측은 이어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또 "아울러 허위 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SBS '8뉴스'는 지난 3일 방송에서 강원도 춘천 북한강변에 위치한 대규모 리조트 시설이 불법으로 영업되고 있다며 유명 배우가 리조트 조성 사업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라는 단서가 나옴에 따라 그 배우가 정준호로 지목됐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