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지환, 행복한 가정 꿈꿨던 남자가 저지른 짓[NC이슈]

최종수정2019.12.05 14:13 기사입력2019.12.05 14:13

글꼴설정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강지환. 사진=뉴스1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강지환. 사진=뉴스1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강지환이 최후 변론에서 배우로 성공하기까지 지난 날을 언급하며 후회스러운 마음을 호소했다. 하지만 그의 성범죄로 인한 피해자는 뚜렷이 남아 있다.


강지환은 5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120시간의 사회봉사,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3년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최후 변론에서 강지환은 지난 20년의 세월을 언급했다. 그는 "그 자리에 오르기 위해 20년을 투자해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힘들게 오른 자리인 만큼 아주 오랫동안 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주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었다던 자리는 그 스스로의 성범죄로 인해 무너졌다.


강지환은 "더 늦게 전 예쁜 가정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가 돼 보고 싶었다. 지금껏 해온 만큼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가 꿈꿔왔던 모든 삶을 이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한 가정의 남편과 아빠로서의 행복한 삶도 꿈꿨다고 했다.


그러나 그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대해 강지환은 "제 스스로 모든 걸 망쳤다.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제 자신이 원망스러웠다"며 "잠깐이라도 좋으니 그 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후회되는 심경을 내비쳤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집행유예를 결정했다. 집행유예 판결이 내려지면서 강지환은 구속 상태에서 벗어났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