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미란 "서현진, 술자리에 끝까지 남는다"

최종수정2019.12.11 14:58 기사입력2019.12.11 14:58

글꼴설정
라미란 "서현진, 술자리에 끝까지 남는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라미란이 서현진과의 호흡을 밝혔다.


라미란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동료애를 만들어 가는 서현진에 대해 "더할 나위 없이 호흡이 좋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라미란은 이어 "현진 씨가 생각했던 것보다 술자리에 끝까지 있다. 깜짝 놀랐다. 초반부터 그런 모습을 보여줘서 우리 모두가 30%의 텐션을 가지고도 끝까지 작품을 끌어갈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서현진이 웃음이 터지게 만들었다.


라미란 "서현진, 술자리에 끝까지 남는다"

라미란 "서현진, 술자리에 끝까지 남는다"

두 사람은 포토타임 때 손을 나란히 잡고 코믹한 포즈를 취하는 등 많이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또 서현진은 "언니가 자꾸 노래를 하고 춤을 춘다"며 극의 진중함과는 사뭇 다른 라미란의 현장 모습을 폭로했다. 라미란은 "그래서 집에 오면 힘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블랙독'은 사회 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6일 밤 9시 30분 첫방송.


사진=tvN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