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시즌4' 첫 동계 입수, 김선호도 '버럭'

최종수정2019.12.22 17:45 기사입력2019.12.22 17:45

글꼴설정
시즌4 멤버들이 동계 입수 상황에 직면한다.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시즌4 멤버들이 동계 입수 상황에 직면한다.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1박 2일' 시즌4 멤버들이 동계 입수와 맞닥뜨렸다.


22일 방송될 KBS2 '1박 2일 시즌4'에서는 혹한기 아카데미의 참맛인 동계 입수의 운명을 마주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점심 식사 시간에 이어 '1박 2일'의 시그니처인 입수 복불복 시간이 찾아온다. 멤버들은 엄청난 절경을 자랑하는 계곡에 도착하지만 경치를 즐길 새도 없이 시즌4의 첫 입수자를 가리기 위한 대결에 돌입하게 된다.


멤버들은 살얼음이 낀 계곡을 마주하자 급격히 날카로워졌다. OB와 YB의 팀 대결로 진행된다는 제작진의 말에 이내 디스가 난무하는 치열한 신경전까지 벌였다.


본격적인 대결에 나선 멤버들은 입수의 운명 앞에서 더욱 예민해지기 시작했다. 해맑은 미소를 자랑하는 김선호조차 같은 팀의 실수에 "진짜 이럴래?"라고 버럭하며 달려들었다.


게임에서 패배한 팀에게는 또 다른 반전 드라마가 펼쳐졌다. 시즌4에서 첫 입수를 경험할 멤버는 누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