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1박2일'서 발가벗겨져…처음엔 괴로웠다"(인터뷰)

최종수정2020.01.14 15:16 기사입력2020.01.14 15:16

글꼴설정

윤시윤 "'1박 2일'로 두려움 깨졌다"
"리얼 예능 또 하고 싶은 마음 있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윤시윤이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을 계기로 깨달은 것들에 관해 밝혔다.


윤시윤은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종영 후 14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극중 육동식처럼 어떤 사건을 통해 각성한 계기가 있는지 묻자 "'1박 2일'에서 벌거벗겨졌을 때인 것 같다"고 답했다.


윤시윤은 "저는 제 자신을 내비치는 게 두려운 사람이었다. 과거의 저를 아는 사람들이나 동창 중에 제가 인기 많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거다. 실제로 안 그랬으니까. 저는 평범한 사람이었는데 연예인, 배우가 되고 싶었다. '네가 어떻게 될 수 있어?'라고 할 정도로 튀거나 사랑 받는 위치가 아니었다"고 했다.


윤시윤 "'1박2일'서 발가벗겨져…처음엔 괴로웠다"(인터뷰)

윤시윤 "'1박2일'서 발가벗겨져…처음엔 괴로웠다"(인터뷰)

그는 "연극영화과에서 인기 많은 동기들보다 먼저 데뷔하면서 두려워졌다. 연예인 성격이 아니고 남자답지도, 멋지지도, 세련되지도, 교양이 있지도, 리더십이 있지도 않은데 원래 나의 모습을 사람들이 알면 안 좋아할텐데, 실망할텐데 싶었다. 그래서 예능도 안 나가고 예능에 나가도 조심했었다"며 "군대에서 '1박 2일'을 보면서 나도 경험해 보고 싶었지만 두려웠다. 그런데 '1박 2일'에 들어가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윤시윤은 "촬영 일주일 전 우리 집에 들어와서 까나리를 먹이고 말도 안 되게 함으로써 한방에 무너뜨려 버렸다. 처음에는 너무 괴로워서 한 달을 무서워했다. 이번주에도 이상하게 나갈텐데, 사람들이 깬다고 할텐데 싶었는데 사람들이 생각보다 날 멋있게 안 봤더라. 있는 모습 그대로를 보여줘도 받아들이더라. 그래서 원래의 모습을 보이면서 그 안에서 커리어 쌓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다. '너 원래 그렇게 안 멋졌으니까 보여줘도 돼. 괜찮아. 나쁘지 않아'라는 걸 '1박 2일'이 알려준 것 같다. 그게 연기에도 더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제 모습을 다 비춰보이겠다는 게 아니라 정말로 나의 리얼리티를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것에 있어 두려움을 갖지 말자고 생각하게 됐다. 조금씩 더 열어야 하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 리얼리티 예능이라면, 내가 폐를 끼치지 않는다면 조금씩 더 열고 싶다"며 여전히 예능에 열려 있는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