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목욕탕 몰카'에…'속옷'까지 털려‥파란만장 '인생史'

손담비, '목욕탕 몰카'에…'속옷'까지 털려‥파란만장 '인생史'

최종수정2020.05.15 22:00 기사입력2020.05.15 22: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가수 손담비의 과거 가슴이 철렁했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손담비는 과거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이날 손담비는 "목욕탕에서 사진을 찍힌 적이 있다"고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손담비, '목욕탕 몰카'에…'속옷'까지 털려‥파란만장 '인생史'


당시 자신을 몰래 찍고 있는 여자를 발견했다던 그녀는 "셔터 소리도 안 냈지만 내가 분명히 봤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손담비는 "그 사람에게 '제 사진 찍으셨냐'고 물어봤더니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휴대 전화를 한번 보자고 한 뒤 확인했더니 찍은 게 맞더라. 내 앞에서 삭제하라고 말해서 지웠다"고 밝혔다.


고소 여부를 묻는 '아는 형님' 멤버들의 질문에 그녀는 "어떻게 고소하겠느냐. 무섭게 경고하고 넘어갔다"고 대답했다.


손담비는 집안에 모든 물건이 사라졌던 사연을 고백했다. 당시 '미쳤어'로 바쁘게 활동하고 있던 그는 전 매니저에게 집 현관의 비밀번호까지 알려 줬다고 전했다.


그녀는 "활동을 마치고 집에 왔더니 모든 물건이 없어져 있었다. 그 물건들을 전 매니저가 다 가져가서 판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손담비, '목욕탕 몰카'에…'속옷'까지 털려‥파란만장 '인생史'


사건의 전말은 이랬다. 도박에 빠진 전 매니저가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몽땅 가져간 것. 손담비는 "더 수치스러운 건 옷장에 있던 속옷까지 다 가져갔다. 회사의 사무용품까지 털렸다. 그만큼 돈이 절실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손담비는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이다. 그녀는 2007년 6월 싱글 'Cry Eye'로 데뷔했다. 손담비는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으로 배우 데뷔하고 현재는 배우로 완전히 전향했다.


사진=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