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최종수정2020.11.26 20:25 기사입력2020.11.26 20:25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전현무 때문에 더러운 여자 이미지로 대중에 각인됐던 사연이 회자되고 있다.


그녀는 과거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했다.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이날 오정연은 앞서 전현무의 ‘정수리 냄새’ 폭로로 더러운 여자 이미지가 됐다며 분노했다.


그녀는 전현무에 대해 “전현무가 예전에는 무리수를 굉장히 많이 던졌다. 나도 피해자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리고 KBS2 ‘해피투게더’출연 당시, 전현무가 자신이 인사를 할 때마다 정수리에서 냄새가 나 환상이 깨졌다고 말한 일명 ‘정수리 냄새’사건을 언급하기도.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그러면서 “나도 덩달아서 그 분위기에 맞춘다고 2~3일에 한 번씩 머리를 감는다고 그랬다”며 “그 일 때문에 ‘지저분한 여자’, ‘더러운 여자’라는 얘기를 너무 많이 들어 울컥한다”고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당시 전현무는 "당시만 해도 서로 존대말을 할 때라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데 정수리 냄새가 너무 많이 났다. 아무리 피곤하다고 해도 충격이 컸다"고 폭로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든 바 있다.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KBS2 ‘해피투게더’에서도 오정연의 억울한 해명은 계속됐다.


그녀는 "내가 아나운서때 프로그램 5개를 3일 간 촬영했다. 오전에 내레이션 더빙을 하고, 클래식 오딧세이 진행을 했다. 그러고 곧바로 전라도 광주에서 '도전 골든벨' 녹화를 강행했다. 무려 10시간 동안 진행됐다. 2시간도 못자고 이동한 셈이다. 4시간 걸려 다시 서울에 오니 출근 시간까지 3시간 남았더라. 다음 날 어린이 프로그램인데 가발을 쓰고 진행하는 거라서 머리를 감을 필요가 없었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체력안배를 위해 씻지 않고 자기로 한 것이다. 그러고 방송국에 기진맥진 한 모습으로 전현무를 만났던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그러면서 "우리 어머니가 전현무를 굉장히 싫어하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전현무는 그녀의 말에 그녀의 어머니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오정연, 과거 전현무 때문에…"더러운 여자 돼!" 냄새 어땠길래?


오정연은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이다. 그녀는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는 프리 선언한 뒤 방송인으로 맹활약 중이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