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스타]발레리노에서 외계인으로? 김찬호, 무대 위 대체불가 활약

bar_progress

[NC스타]발레리노에서 외계인으로? 김찬호, 무대 위 대체불가 활약

최종수정2019.06.20 13:51 기사입력2019.06.20 13:51

글꼴설정
뮤지컬 '니진스키'와 '록키호러쇼'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호. 사진=뉴스컬처DB, 알앤디웍스

뮤지컬 '니진스키'와 '록키호러쇼'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호. 사진=뉴스컬처DB, 알앤디웍스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김찬호가 발레리노와 외계인을 오가며 대체불가능한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김찬호는 최근 두 작품을 통해 관객을 만나고 있다. 뮤지컬 '니진스키'와 '록키호러쇼'다. 그는 비슷한 시기에 개막한 두 작품을 번갈아 가며 무대에 오르고 있지만, 극 중 선보이는 모습은 극과 극을 치닫고 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먼저 '니진스키'(연출 정태영, 제작 쇼플레이)에서 김찬호는 역사상 가장 뛰어난 발레리노로 손꼽히는 '무용의 신' 니진스키로 분한다.


'니진스키'는 천재성과 광기 사이에서 불운한 삶을 살다간 니진스키와 그가 무대에 설 수 있게 도와준 디아길레프, 동시대 음악계의 혁신을 불러일으킨 작곡가 스트라빈스키의 이야기를 담았다.


뮤지컬 '니진스키' 공연 장면. 사진=김희아 기자

뮤지컬 '니진스키' 공연 장면. 사진=김희아 기자


김찬호는 실제 발레리노가 된 듯 아름다운 춤선과 자연스러운 몸동작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특히 공중에서 세 바퀴에 가까운 회전을 선보이는 장면은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더불어 발레 밖에 몰랐던 니진스키의 순수한 면모를 강조해 그의 삶에 대한 안타까움을 극대화했다.


이처럼 '니진스키'에서 아이처럼 순수한 모습은 물론 여러 사건을 겪으며 점차 영혼이 무너져 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는 김찬호가 '록키호러쇼'에서는 외계인으로 변신한다.


'록키호러쇼'(연출 오루피나, 제작 알앤디웍스)는 자넷과 브래드가 우연히 프랑큰 퍼터의 성을 방문하고, 지구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인물들을 만나며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뜨는 이야기를 그린다.


뮤지컬 '록키호러쇼' 공연 장면. 사진=알앤디웍스

뮤지컬 '록키호러쇼' 공연 장면. 사진=알앤디웍스


김찬호는 극 중 우주 행성에서 온 양성 과학자 프랑큰 퍼터 역을 맡았다. 그는 짙은 화장에 코르셋, 하이힐을 착용하고 무대에 오른다. 발레리노에서 외계인으로 변신하며 외형 뿐만 아니라 음색에도 변화를 줬다. 그는 굵직한 목소리로 프랑큰 퍼터만의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것은 물론 하이톤으로 넘버를 소화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극과 극의 매력을 오가며 관객을 사로잡고 있는 김찬호. 동시에 두 개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두 인물이 겹쳐보일 수 있을 법도 했지만, 공연 내내 강약을 탁월하게 조절하며 극을 이끌어 가는 김찬호에게서 이전 작품 속 캐릭터의 잔상은 찾아볼 수 없다.


한편 '니진스키'는 오는 8월 18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록키호러쇼'는 오는 7월 28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