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소현, 뮤지컬 '엘리자벳'서 폭발적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 호평

bar_progress

배우 김소현, 뮤지컬 '엘리자벳'서 폭발적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 호평

최종수정2019.01.11 08:59 기사입력2019.01.11 08:59

글꼴설정
배우 김소현. 사진=EMK뮤지컬컴퍼니

배우 김소현. 사진=EMK뮤지컬컴퍼니



[뉴스컬처 윤현지 기자] 배우 김소현이 뮤지컬 ‘엘리자벳’(연출 로버트 요한슨, 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뮤지컬 ‘명성황후’, ‘팬텀’, ‘마리 앙투아네트’ 등에서 압도적인 가창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한국 최고의 배우로 인정받는 김소현이 2013년에 이어 5년 만에 ‘엘리자벳’ 무대에 올라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김소현이 출연하는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실존 인물과 판타지적인 요소의 환상적인 결합으로 만들어낸 흥행 대작이다.

‘엘리자벳’에서 오스트리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황후로 기억되는 황후이자, 한 인간으로서의 온전한 자유를 갈망했던 인물 엘리자벳 역을 맡은 김소현은 청아하고 맑은 음색의 명품 보이스로 관객들을 매료시켰으며 소름 돋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엘리자벳’의 넘버 ‘나는 나만의 것’을 선보여 단숨에 무대를 장악했다.

특히, 김소현은 매혹적인 분위기로 황후의 위엄과 기품을 오롯이 표현해 좌중을 압도했으며, 이와 동시에 섬세한 내면 연기까지 더해 작품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이다. 엘리자벳의 고뇌와 외로움, 아들 루돌프를 잃은 슬픔 등 감정을 쏟아내는 열연을 펼쳐 강렬한 여운을 남겼으며, 진실된 연기로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의 실제 배경인 오스트리아 빈에 직접 다녀오는 등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열정을 보인 김소현은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황후이자 엄마,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심도 있는 캐릭터 해석을 선보이며 파란만장하고 드라마틱한 엘리자벳의 일생을 섬세하게 그려내 많은 언론과 평단에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김소현이 출연하는 ‘엘리자벳’은 오는 2월 10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윤현지 기자 y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