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주일·문남권·이동수, 버스크 음악극 '432Hz' 합류

최종수정2019.09.11 08:39 기사입력2019.09.11 08:39

글꼴설정
김주일·문남권·이동수, 버스크 음악극 '432Hz' 합류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버스크 음악극 '432Hz'(연출 허연정, 제작 고스트컴퍼니)가 추가 캐스트를 공개했다.


삭막한 세상 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진정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버스커들의 이야기를 담은 '432Hz'는 개막을 앞두고 초연에 함께 할 세 배우를 추가로 공개했다.


극 중 스트릿 드러머이자 하늘의 둘도 없는 친구로 그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유쾌한 캐릭터 홍두홍 역에 배우 김주일이 참여한다. 제작사 고스트컴퍼니에 따르면 김주일은 작품 개발 시부터 이 캐릭터에 함께 할 것을 염두에 두었다. 일정상 초연에 참여하지 못할 예정이었지만 스케줄 조정을 통해 합류가 결정됐다.


김주일은 "이 작품에 욕심이 났기에 다음 공연에는 꼭 참여하겠다는 생각으로 첫 대본 리딩 때부터 시간이 날 때마다 연습실에 찾아가 동료 배우들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결과적으로 초연에 함께 하게 되어 정말 기쁘고 이제 본격적으로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며 참여 소감을 전했다.


김주일·문남권·이동수, 버스크 음악극 '432Hz' 합류

과거에 갇혀 상처를 안고 사는, 탭퍼 주민혁 역으로는 문남권과 이동수가 합류했다. 문남권은 '마이 버킷 리스트', '그 여름 동물원', '베어 더 뮤지컬' 등의 무대에서 자신의 기량을 선보이며 꾸준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다. 이동수는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을 통해 데뷔한 신인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통해 단숨에 공연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두 신예 배우의 합류는 버스크 음악극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432Hz'는 오는 10월 11일부터 대학로 고스트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오는 18일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사진=고스트컴퍼니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