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웅본색' 한지상X민우혁 "우린 잘 통하는 사이"

최종수정2019.12.02 15:56 기사입력2019.12.02 15:56

글꼴설정
'영웅본색' 한지상X민우혁 "우린 잘 통하는 사이"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배우 한지상과 민우혁이 뮤지컬 '영웅본색' 개막을 앞두고 화보를 촬영했다.


두 사람은 매거진 시어터플러스 1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2일 공개된 화보에서는 한지상, 민우혁은 진솔한 입담을 과시했다. 사진 촬영에서 두 사람은 고독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촬영 내내 절친 케미를 보여주며 스튜디오를 화기애애하게 만든 한지상과 민우혁은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동료이자 친구로 서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는 전언.


한지상은 뮤지컬 '영웅본색'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경찰대를 졸업하여 형사가 됐지만 조직 생활에 몸담은 형 자호를 경멸하는 송자걸 역을 맡았으며, 민우혁은 조직에 투신했지만 배신을 당한 후 복역을 마치고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송자호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인터뷰에서 한지상은 “뮤지컬 ‘벤허’를 통해 ‘영웅본색’의 가능성을 봤다”라며 “‘벤허’도 명작 영화를 모티프로 한 작품이지만 뮤지컬만의 매력으로 새롭게 어필하는데 성공했다. ’영웅본색’ 역시 우리만의 개성으로 새롭게 탄생시킬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민우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모두 뮤지컬만의 시그니처를 가지고 성공적으로 만들어졌다. ‘영웅본색’ 역시 이처럼 분명히 잘 만들어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영웅본색'을 연출한 왕용범의 ‘프랑켄슈타인’에서 처음 알게 됐다는 한지상과 민우혁은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한지상은 “사개맞음(빈틈 없이 아귀가 딱 들어맞음)이 무대 위에서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으며, 민우혁은 “합이 잘 맞는 정도가 아니라 결이 아예 달라진다. 연기에서도 통하는 것이, 저희 둘 다 무대에서 살아있는 걸 좋아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 1편과 2편을 각색한 작품으로,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낸 작품이다. 12월 17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