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유영, 영화 '집 이야기' 주인공 캐스팅··스크린·안방 활약

최종수정2019.02.12 09:14 기사입력2019.02.12 09:14

글꼴설정
이유영/사진=엘엔컴퍼니

이유영/사진=엘엔컴퍼니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배우 이유영이 영화 ‘집 이야기’에 출연한다.


12일 소속사 엘엔컴퍼니는 이같이 밝히며 "이유영이 극 중 주인공인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 역을 맡았다"고 전했다.


은서는 계약이 만료된 원룸 대신 새 보금자리를 찾던 중 헤어져 살았던 아버지와 어쩔 수 없이 시한부 동거를 하게 되는 인물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의 CGV아트하우스 산학협력 선정작이자 박제범 감독의 데뷔작인 영화 ‘집 이야기’는 오로지 햇살 가득한 보금자리만을 꿈꿔온 서른 살 은서를 통해 집과 가족의 의미를 속 깊게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연기의 폭을 넓혀가고 있는 이유영이 영화 ‘집 이야기’에서는 어떤 연기로 극을 이끌어 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아버지 역으로 출연하는 배우 강신일과의 부녀케미 역시 ‘집 이야기’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유영은 영화 ‘봄’, ‘간신’,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나를 기억해’, ‘허스토리’와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2018 S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그 진가를 인정받았다.


이유영은 올해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동시 공략하며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내달 방영 예정작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사기꾼과 결혼한 형사 김미영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유쾌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신민아와 함께 주연으로 나서는 여성 다이빙 선수들의 이야기인 영화 ‘디바’ 역시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