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정해인, 속이 더 잘생긴 배우..깊은 연기"

bar_progress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정해인, 속이 더 잘생긴 배우..깊은 연기"

최종수정2019.08.14 08:42 기사입력2019.08.14 08:42

글꼴설정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정해인, 속이 더 잘생긴 배우..깊은 연기"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에서 늦여름 감성 저격을 예고한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와 현우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를 그린 레트로 감성 무비다.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올리며 자신만의 연기에 깊이를 더한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현우를 맡아 1994년부터 2005년의 시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풀어낼 예정이다.


정해인이 맡은 현우는 1994년, 인생에서 가장 불안했던 순간, 기적처럼 미수(김고은 분)를 만나 그 행복했던 시간과 인연을 지켜내고 싶어 노력하는 캐릭터다.


유독 자신에게만 찾아오는 듯한 여러 번의 위기를 겪으며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을 지켜내려는 현우는 이 시대의 청춘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현우는 1994년과 1997년까지의 시간 동안 고등학생에서 스무 살 청년으로 성장하면서 보통의 사람들이 겪기 힘든 큰 위기를 겪으며 힘든 청춘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정지우 감독은 “작업을 시작하기 위해서 대화를 하고 만나고 얘기를 하다 보면서 느낀 점인데, 정해인은 진짜 속이 더 잘생긴 배우다. 현우가 가지고 있는 과거의 실수, 그로 인해 현재까지 고통 받는 현우의 모습을 정해인 배우의 속 깊은 연기로 신뢰도를 더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해인은 “현우는 나이대별로 큰 사건을 겪는다. 그런 것들을 겪으며 불안하고, 불온전한 청춘의 시간 속 주체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 현우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주변의 힘든 상황 속에도 자신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현재 청춘들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불안한 미래, 괴로운 과거에 둘러 쌓여 흔들렸던 시간과 그 속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으려던 청춘을 견뎌 온 관객들은 ‘현우’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신의 청춘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개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