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복동' 개봉 7일째 4만 돌파, 티켓 나눔 운동 '뜨거운 관심'

최종수정2019.08.14 17:23 기사입력2019.08.14 17:23

글꼴설정
'김복동' 개봉 7일째 4만 돌파, 티켓 나눔 운동 '뜨거운 관심'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김복동'(감독 송원근)이 개봉 7일째 4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늘(14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김복동'이 누적 관객수 4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적은 상영관과 상영횟수에 비해 놀라운 성적으로, 호평과 관객들의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을 통한 뜨거운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12일은 3,832명의 관객수를, 13일에는 4,632명의 관객수를 기록했고, 오늘(14일)은 정오에는 전일대비 500여명 가량 높은 관객수를 기록하며 꾸준한 관객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복동’은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 등 시의적인 문제들과 맞물리며 관객들 사이에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아야 하고 봐야 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전국적인 단체관람 열풍과 함께 일반 관객들의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표 나누기 운동)이 줄이어 흥행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특히 오늘(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과 1400번째 수요집회, 15일(목) 광복절이 이어져 의미를 더한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영화의 상영 수익 전액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쓰인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