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EXID 중 마지막' 하니 거취 정해지나 "써브라임과 긍정 논의"

최종수정2019.10.10 09:38 기사입력2019.10.10 09:38

글꼴설정
EXID 하니. 사진=뉴스컬처 DB

EXID 하니. 사진=뉴스컬처 DB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EXID 하니가 새 소속사에서의 시작을 앞두고 있다.


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 측 관계자는 10일 뉴스컬처에 "하니와의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EXID 멤버들 중 LE, 솔지, 혜린은 기존 소속사인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에 남았다. 정화는 제이와이드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었으며 하니가 가장 마지막까지 거취를 정하지 못했다.


소속사는 달라졌을지라도 EXID 멤버들은 지난 5월 전환기 전 마지막으로 낸 앨범 쇼케이스 자리에서 "해체는 절대 아니다"며 팀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에는 티아라 효민, 아이오아이 출신 임나영, 배우 서지혜, 김희정, 강다은, 모델 한으뜸, 김선빈 등이 속해 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