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논란 해명 "실제나이 28세…'고등래퍼', 절망적 상황에서 지원"

bar_progress

민티, 논란 해명 "실제나이 28세…'고등래퍼', 절망적 상황에서 지원"

최종수정2019.10.10 09:34 기사입력2019.10.10 09:34

글꼴설정
래퍼 민티. 사진=민티 인스타그램

래퍼 민티. 사진=민티 인스타그램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래퍼 민티가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관해 밝혔다.


민티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는 10일 "최근 민티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에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가족과 팬들에게 상처를 안길 염려에 이번 일을 조용히 넘기려 했으나 민티를 믿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더한 상심을 안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사실과 달리 떠도는 소문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우선 민티 측은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고 인정하며 "어렸을 때부터 작곡가로 활동해왔고 투자 제의를 받아서 회사를 설립했다. 하지만 2년 전쯤 여러 트러블과 건강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고 현재 여러 회사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재 민티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식이장애를 앓고 있다. 팬들의 응원 아래 10월 초부터 상담치료를 시작했으며 아직까지도 일반식을 먹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고 건강에 관해 말했다.


엠넷 '고등래퍼'에 지원했지만 실제 나이는 10대가 아니라는 논란도 있었다. 이에 대해 민티 측은 "지난해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다. 당시 민티 본인은 몇 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했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수 밖에 없었다. 당시 민티는 무명의 아티스트였고, 기회 하나하나가 소중했던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민티는 해당 일로 오늘까지 매일을 정신적 압박감에 시달려 현재 상담 치료를 받고 있고 있는 상황이다"고 해명했다.


실제 나이에 대해서는 "37세가 아닌 28세(만26세)이며 제작을 24세(만22세)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30대로 오해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나이를 제외하고 민티의 모습들은 모두 사실이며 민티의 노래 가사들도 시간차가 있을 뿐 모두 실제 민티의 경험담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민티 측은 이날 정오 유튜브 영상을 올려 입장을 재차 전하겠다고 밝히면서 "사실 관계를 떠나 이번 일로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