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C현장]B.A.P 출신 정대현, '올라운더' 솔로 가수를 향한 출발

최종수정2019.10.10 11:43 기사입력2019.10.10 11:43

글꼴설정
[NC현장]B.A.P 출신 정대현, '올라운더' 솔로 가수를 향한 출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B.A.P(비에이피) 출신 정대현이 솔로 가수로 새 출발을 알렸다. 모든 것에 뛰어난 '올라운더'로 찾아뵙겠다는 각오다.


정대현은 10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싱글 앨범 '아잇'(A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솔로 가수로 정식으로 출발하는 그는 "너무 딸린다"며 "솔로 가수, 솔로 퍼포머로서 '올라운더'라는 수식어에 가깝게 다가가고 싶다"고 인사했다.


이번 앨범에는 두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인 '아잇'의 제목은 '좋다, 괜찮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정대현은 "내가 사랑하는 여성에 대한 가사다. 누군가를 짝사랑하면 뭔가 자신감이 부족해지기 마련이지 않나. 그것과는 반대로 강렬하게 어필을 하는 가사다"고 설명했다. 수록곡 '느낌있게'는 정대현이 직접 참여한 곡이다. 그는 "내가 기존에는 팬송을 많이 만들었다. 발라드틱한 음악이라서 이번에는 신나게 같이 부를 수 있는 곡을 만들어보려 했다"며 "지난 7년간 비에이피로서 강렬한 모습을 선보였다. 음악적으로도,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성장이 필요해서 '아잇'을 타이틀곡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대현은 새 소속사에서 새 출발을 하고 있다. 정대현은 "올해 들어 가장 큰 축복을 받은 일 같다. 7년 간 열심히 잘 해왔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 다른 무대에 올라서서 새로운 정대현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시기라서 생각과 고민이 많았다"며 "STX라이언하트 식구들이 너무 감사하게도 많이 아껴주고 챙겨주신다. 대표님을 비롯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정대현은 솔로 가수로 나오면서 기존에 보컬만이 아닌 랩과 춤 모두를 아우르는 음악과 무대를 준비했다. 정대현은 그중 랩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며 "'올라운더'에 맞게 열심히 해야하는 것도 맞지만 8년차가 된 시점에서 새롭게 도전하는데 못 한다면, 애매하게 한다면 아닌 것 같아서 연습을 많이 했다. 랩이 가장 힘들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NC현장]B.A.P 출신 정대현, '올라운더' 솔로 가수를 향한 출발

정대현은 음악색 뿐만 아니라 마음가짐 등 여러 방면에서 내려놓고 받아들이는 자세를 취했다. 그는 "7년이라는 시간이 너무 크다 보니 버릴 수 없는 고집이 있었고, 음악적 성향도 변하기 쉽지 않았다. 그래서 혼자 갈등도 많이 했는데 막상 결과물이 나오니까 바뀌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되돌아봤다.


정대현을 비에이피 멤버로 기억하는 사람들은 강렬한 음악을 가지고 나오지 않을까 추측한다. 그는 "비에이피가 워낙 뚜렷하고 강렬해서 처음에는 고민을 많이 했다. 다 내려놓는 게 맞는 건가, 새롭게 출발하는 게 맞는 걸까 생각했다. 기존에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도 계시니까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게 잘 섞어보자 싶었다. 안무나 퍼포먼스 적으로는 비에이피 때와 다를 수는 있어도 느낌은 다르지 않을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컬적으로는 좀 더 변화가 있었다. 비에이피 때는 노래가 강렬해서 고음도 많고 강했다. 이번에는 대중에게 편안하게 들릴 수 있는 음악을 하려 했다. 음악성이 있는 곡을 만들어 보자 싶었다"고 했다. 그로 인한 부담감은 많았다. 정대현은 "하면서도 이게 맞나? 몇 번이도 저한테 되물었다. 왜냐하면 7년 동안 한 것과 달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제가 받아들일 준비가 됐더라. 다같이 고민하면서 방법을 얻게 됐다"고 덧붙였다.


솔로 가수로서 본격적으로 출발하는 만큼 지향점은 무엇일까. 정대현은 "비에이피 활동 당시에도 음악적 부분에서는 장르적인 구애를 싫어하는 편이라 여러 시도를 했다"며 "보컬이나 가수로서 저는 '이제 8년차'라고 생각한다. 끊임 없이 도전하고 노력 중이다. 차근차근 다양한 장르를 통해 대중을 찾아뵙고 싶은 마음이다. 이번 싱글 앨범 자체도 저에게는 색다른 시도이기 때문에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NC현장]B.A.P 출신 정대현, '올라운더' 솔로 가수를 향한 출발

정대현은 "1위 한 번 해보고 싶다. 정말 힘든 거라는 걸 알고 있다. 꿈이다"며 어렵겠지만 솔로 가수로서의 성과를 거두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 감사할 따름이다. 나에게 이런 기회가 또 올 수 있을까? 걱정과 고민을 많이 했다. 저와 비슷한 환경에 계신 분들은 다 고민할 거다. 다시는 없을 기회라고 생각하고 최선 다하는 모습 보여주겠다"며 마음가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대현은 "예전에 쇼케이스를 할 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그때는 어려서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잊어서 안 된다고 생각해서 다시 말씀드리고 싶다"며 "목에서 피가 나와서 노래를 못 부를 때까지 노래를 부르고 들려드릴 거다. 좋은 무대로 찾아뵙고 대중을 생각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정대현은 이날 오후 6시 방송되는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컴백 무대를 가지며 음원은 하루 뒤인 11일 정오 공개된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