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부시게' 손호준, 삼겹살 애착男 변신…망가짐 불사한 '코믹' 열연

bar_progress

'눈이부시게' 손호준, 삼겹살 애착男 변신…망가짐 불사한 '코믹' 열연

최종수정2019.02.12 09:27 기사입력2019.02.12 09:27

글꼴설정
손호준이 코믹 열연에 시동을 걸었다. 사진=JTBC '눈이부시게' 방송 화면 캡처

손호준이 코믹 열연에 시동을 걸었다. 사진=JTBC '눈이부시게' 방송 화면 캡처


[뉴스컬처 이우진 인턴기자] '눈이 부시게' 손호준이 망가짐을 선보이며 웃음 제조기로 활약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연출 김수진)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극중에서 손호준은 혜자(한지민 분)의 오빠이자, 어디로 튈지 모르는 1인 콘텐츠 크리에이터 김영수를 연기했다. 손호준은 한지민과의 티격태격하는 현실 남매 케미부터 철부지 장남의 한심한 백수 일상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특히 삼겹살에 대한 갈망을 집요하게 보여주며 첫 회부터 웃음 제조기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헌혈을 해서 받은 영화표를 동네 정육점에서 삼겹살로 바꿔 먹는가 하면, 혼자 먹기 위해 방문 틈을 모두 청테이프로 붙였다가 산소 부족으로 순간 질식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하지만 구급차에 실려가면서도 "내 고기가 안타게 좀 뒤집어 달라"는 간절한 부탁을 남기며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


손호준은 김영수 그 자체에 녹아든 능청스런 생활 연기를 보여주며 완벽한 캐릭터 변신을 보여줬다. 특히 수더분한 옷차림에 외모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거침없는 열연으로 맛깔 나는 장면들을 탄생시켰다. 앞으로 영수의 특이한 기행들을 유쾌하게 그려갈 손호준의 ‘코믹 투혼’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이우진 인턴기자 wack770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