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선자 관장 "'시인할매' 위한 도서관 자비로 운영…열악한 환경 안타까워"

bar_progress

'아침마당' 김선자 관장 "'시인할매' 위한 도서관 자비로 운영…열악한 환경 안타까워"

최종수정2019.02.12 09:32 기사입력2019.02.12 09:32

글꼴설정
'아침마당'에 영화 '시인할매' 출연진이 등장했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에 영화 '시인할매' 출연진이 등장했다. 사진=KBS 1TV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아침마당' 김선자 관장이 할머니들과 한글 공부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영화 '시인할매'의 출연진 김점순, 박점례, 양양금, 윤금순 할머니와 '길작은 도서관'의 김선자 관장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선자 관장은 "처음에는 아이들을 돌봐주고 싶다는 생각에 도서관을 시작했다"며 "도서관 책 정리를 하며 할머니들이 글을 모르신다는 사실을 알게 돼서 그 때부터 함께 한글을 공부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선자 관장은 도서관을 자비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할머니들은 열악한 환경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선자 관장은 "개인적으로 하는 것이 한계가 있더라. 직장 생활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인할매'는 인생의 사계절을 지나며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낸 시인 할매들이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운율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담은 영화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