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보좌관' 시즌1 종영 D-1, 이정재→임원희가 전하는 굿바이 메시지

최종수정2019.07.12 13:32 기사입력2019.07.12 13:31

글꼴설정
'보좌관' 시즌1이 종영한다. 사진=JTBC

'보좌관' 시즌1이 종영한다. 사진=JTBC


[뉴스컬처 김예경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연출 곽정환/극본 이대일)의 7명의 배우가 시즌 종영을 하루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왔다.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보좌관 장태준으로 역을 맡은 이정재는 "시즌1의 모든 씬들이 하나하나 기억에 남아, 어느 한 장면을 꼽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난 과정을 추억했다. 이어 "시즌1은 모든 배우분들과 가볍게 호흡을 맞췄다고 볼 수 있다. 시즌2에서는 더 진하고, 더 강력하고, 더 치열한 스토리가 펼쳐질 것 같다. 남은 9, 10회 방송과 더불어 시즌2도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당당한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 역을 맡아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준 신민아. 그는 "정말 많은 신들이 기억에 남는데, 아무래도 마지막 회 엔딩이 가장 충격적이었고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또 "시즌2에서도 아주 흥미롭고 재밌는 이야기들이 많이 펼쳐질 것 같다. 시즌2까지 많은 사랑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의리로 장태준의 곁을 지키는 윤혜원 역의 이엘리야는 "대본을 읽을 때, 그리고 촬영할 때 복합적인 감정을 많이 느낄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며 "시즌2에는 더 큰 재미와 감동, 그리고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모르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많이 준비돼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동준은 어리바리하지만 소신 있는 인턴 한도경 역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국회의원 사무실에 첫 등장하던 신이 지금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는 그는 "시즌2에서 도경이와 장태준 보좌관의 변화가 가장 기대된다. 시즌1보다 더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기대 포인트도 함께 덧붙였다.


김갑수는 '보좌관'에 극강의 리얼리티를 불어 넣었다. 그래서일까. 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송희섭의 말과 행동 때문에 불편하셨을 수 있는데 그래도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는 진심을 전했다. 이어 "재정비의 시간을 가지고 더 좋은 모습으로 시즌2에서 찾아뵐 테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라고 말했다.


돈이 신념이 되어버린 보좌관 오원식 역의 정웅인은 "오원식이 장태준 때문에 다시 지역구에 내려가게 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때 오원식의 복합적인 감정들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이 든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시즌2에서 장태준을 바라보는 오원식의 시선과 마음, 그리고 변화할 그의 인생이 궁금해진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강선영 의원의 충직한 보좌관 고석만 역을 연기한 임원희는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해지는 시즌1 엔딩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시즌1도 재밌었지만, 시즌2는 그 못지않은, 더욱 쫄깃한 즐거움을 드릴 거라 예상한다. 시즌2 더 많이 사랑해달라"라는 인사를 남겼다.



김예경 인턴기자 yekyung9388@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