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구의 연애' 측 "오승윤 분량 편집, 일부 장면은 양해 부탁"

최종수정2019.07.12 16:01 기사입력2019.07.12 16:01

글꼴설정
'호구의 연애' 측이 오승윤의 편집을 알렸다. 사진=MBC

'호구의 연애' 측이 오승윤의 편집을 알렸다. 사진=MBC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받는 배우 오승윤이 '호구의 연애'에서 편집된다.


MBC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12일 "어제 저녁 오승윤 관련 보도를 접하고 충격을 받아 매우 당황스러운 상태다. 급히 소속사를 통해 상황 파악을 하고 내부 논의를 거친 결과를 말씀드리겠다"며 입장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오승윤 출연과 관련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느끼실 것을 공감하고 이번 주 방송분부터 오승윤의 기존 촬영 분량 중 타 출연자들의 감정선 등 방송 내용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슈가 생기기 전 이미 촬영이 진행된 상태에서 전면 편집은 다른 출연자들과 전체 프로그램 흐름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 "오승윤 관련 개별 촬영 분량은 모두 편집될 예정이며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승윤은 지인 여성이 음주 상태로 운전한 차량에 동승하면서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