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99억' 조여정, '기생충' 이어 흥행 정조준[NC현장]

최종수정2019.12.03 15:50 기사입력2019.12.03 15:50

글꼴설정
'99억의 여자' 주연 배우 정웅인, 조여정, 오나라, 이지훈, 김강우. 사진=김태윤 기자

'99억의 여자' 주연 배우 정웅인, 조여정, 오나라, 이지훈, 김강우. 사진=김태윤 기자


[뉴스컬처 김나연 인턴기자] 배우 조여정이 '기생충' 여우주연상 수상에 힘입어 안방극장 접수에 나선다.


3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연출 김영조, 유관모/극본 한지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영조 감독,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이 참석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김영조 감독은 "어떤 절망에 빠진 여자 앞에 99억이 나타났다. 그 여자가 99억에 욕망을 가지며 숨겨진 과거의 죄악과 욕망이 나오면서 벌어지는 일"이라며 "현대인의 현실을 상징하고 있는 5인의 삶을 그린다"고 설명했다.


'99억의 여자'는 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막을 내린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의 후속작. 이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조여정은 "전작이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게 너무 좋은 것 같다. '동백꽃'과 '99억의 여자'는 결이 전혀 다른 작품들이다. 장르도 달라서 시청자분들이 다양한 재미를 느낄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배우 조여정, 김강우. 사진=김태윤 기자

배우 조여정, 김강우. 사진=김태윤 기자


조여정은 극중 절망의 끝에서 우연히 99억을 손에 넣은 '99억의 여자' 정서연 역을 맡았다. 그는 타이틀롤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저는 연기하는 것 자체가 부담이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저는 늘 도전이었다. 매순간 부담스러워서 차이는 잘 모르겠다. 할수있는 한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운대 연인들' 이후 7년만에 재회하는 김강우에 대해서는 "김강우 배우가 출연 한다는 소식에 믿고 임한 부분도 있다. 현장에서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 오랜만에 만나니 더 듬직하고 믿음이 가더라"라며 신뢰를 드러냈다.


이에 김강우는 "세월이 빠르다. 여정 씨가 '99억의 여자'에 출연한다고 했을때 너무 좋았다.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다"며 "'해운대 연인들' 당시에는 소녀 같았다. 지금도 소녀같긴 하지만 좀 더 원숙해졌더라. 제가 연기할 때 막 던져도 편하게 다 받아준다. 너무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조여정은 지난달 21일 진행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에 그는 "연기에는 완성이 없지 않나. 그 과정에 힘내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완성되지 않았다. 나아가는 중"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조여정, 정웅인. 사진=김태윤 기자

배우 조여정, 정웅인. 사진=김태윤 기자


극중 홍인표 역으로 조여정과 부부 호흡을 맞추게 된 정웅인은 "(여우주연상) 호명이 되는 순간 땀이 나더라. 앞으로 여정이와 연기를 잘해야겠다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긴장되더라. 상이라는 게 상대 배우한테도 긴장감을 주더라. 너무나 큰 배우가 됐다. 가문의 영광까지 생각중이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와 언제 또 연기를 해 보겠나"라며 "여정이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한 10년간 기생하고 싶다. 괴롭히는 역할이지만 귀엽게 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오나라는 윤희주 역으로 이지훈과 14살 나이차이를 뛰어넘은 부부 연기를 펼친다. 그는 "이지훈 씨가 남편 역할을 맡는다고 했을 때 기쁨을 숨길 수 없었다. 너무 감사하다"며 "현장에서 나이차이는 잘 못 느끼겠다. 저희는 소통이 잘 되는 커플이다. 한 신이 끝날때마다 어땠냐고 확인을 한다. 지훈 씨가 '누나랑 연기해서 너무 좋다'고 했을때 너무 감동이었다. 그 이후부터 호흡이 착착 맞고 있다"고 만족을 표했다.


이지훈 역시 "주변에서 나이차이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하셨다. 그런데 오히려 누나가 저보다 더 젊은 센스가 많으시다. 현장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잘 챙겨주신다. 제 부족한 부분도 다 얘기해 주신다"며 "누나의 매력 포인트는 풍성한 머리숱과 피부, 목소리다. 웃음소리가 비타민 같다. 촬영장에서 웃음소리 들으면서 힘내서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여정은 "제가 '기생충'에서는 밝고 순수하고 허당기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런데 배우라면 정반대의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은 마음이 다 있지 않나. 저도 상상하기 어렵고 가늠하기 어려운 삶이긴 한데 그냥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까지 힘든 삶은 어떤걸까 궁금했다"며 "근데 이 여자가 담담하고 대범하더라. 거기서 매력을 많이 느꼈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내가 절망의 끝에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서연이를 보며 희망을 얻으셨으면 좋겠다. 큰 돈을 가진다고 해서 정신적으로 나아지거나 행복해 지는게 아니라는 작은 위안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나연 인턴기자 delight_me@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