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최민정, 4대륙 선수권대회 전관왕

최종수정2020.01.13 11:10 기사입력2020.01.13 11:10

글꼴설정

13일 쇼트트랙 여자 1000m, 여자 3000m 슈퍼 파이널,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
전날 여자 1500m와 여자 500m 금메달 더해, 모두 5개 금메달 획득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전관왕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정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1000m, 여자 3000m 슈퍼 파이널,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휩쓸었다.


전날 여자 1500m와 여자 5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민정은 이날 금메달 3개를 추가하며 여자부에 걸린 5개의 금메달을 모두 손에 넣었다.

최민정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1500m, 500m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올댓스포츠 제공)

최민정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1500m, 500m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올댓스포츠 제공)



1000m에서 최민정은 1분32초712로 우승했다. 한 바퀴를 남기고 선두를 달리던 코트니 리 사라울트(캐나다)를 제치면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김아랑(고양시청)은 동메달을 땄고, 서휘민(평촌고)은 4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의 금빛 행진은 상위 8명의 선수가 경쟁하는 여자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경기 초반 독주를 펼치며 상대 선수들을 여유있게 따돌렸고 5분17초130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는 500m, 1000m, 1500m 결승 순위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하고 3개 종목 총점 상위 8명에게 3000m 슈퍼파이널 진출 자격을 준다. 3000m 슈퍼파이널을 포함한 4개 종목 포인트를 합해 종합 순위를 가린다.


최민정은 총점 136점을 따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슈퍼파이널 3위에 오른 서휘민(평촌고)은 총점 47점으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은 김아랑, 김지유(성남시청), 노아름(전북도청)과 함께 출전한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4분11초404를 기록, 금메달을 추가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비유럽 국가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올해 신설됐다.


유럽 국가를 제외하곤 한국, 중국, 캐나다 등이 강국으로 꼽히지만 캐나다와 중국을 대표하는 주축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