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이세영, 판도라의 상자 연다…"시청자 예측 빗나갈 엔딩"

bar_progress

'왕이 된 남자' 이세영, 판도라의 상자 연다…"시청자 예측 빗나갈 엔딩"

최종수정2019.02.11 21:04 기사입력2019.02.11 21:04

글꼴설정
'왕이 된 남자' 이세영의 충격받은 모습에 관심이 모인다. 사진=tvN

'왕이 된 남자' 이세영의 충격받은 모습에 관심이 모인다. 사진=tvN


[뉴스컬처 이서윤 인턴기자] '왕이 된 남자' 이세영이 패닉에 휩싸인다.


11일 방송되는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연출 김희원)는 이날 방송을 앞두고 마치 폭풍전야 같은 긴장감이 흐르는 이세영(중전 유소운 역)의 모습을 공개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하선(여진구 분)과 소운이 한껏 무르익은 연모의 정을 나누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그러나 하선은 소운에게 자신의 '광대'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처지인 만큼, 갈수록 커져가는 두 사람의 사랑이 도리어 살얼음 같은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충격적인 사건에 맞닥뜨린 듯한 소운의 모습이 담겨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아무도 없는 중궁전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그는 마치 하늘이라도 무너진 듯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파리한 낯빛과 금방이라도 눈물이 쏟아질 듯 위태로운 모습은 그에게 들이닥친 사건의 크기를 짐작케 할 정도. 하지만 이도 잠시 소운은 이내 얼굴에서 유약함을 지우고 비장한 눈빛으로 돌변한 모습이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한껏 고조시킨다.


제작진 측은 "오늘 방송에서 판도라의 상자가 하나 열릴 예정"이라고 귀띔한 뒤 "시청자분들께서 '왕이 된 남자'의 향후 전개에 대해 다양한 예측을 해주고 계신 것으로 안다. 하지만 이번에도 예상치 못한 엔딩 신으로 전율을 선사하겠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밤 9시 30분에 10회가 방송된다.



이서윤 인턴기자 lsy4167@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