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2주 연속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유지…박성현 2위·박인비 7위

bar_progress

고진영, 2주 연속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유지…박성현 2위·박인비 7위

최종수정2019.04.16 09:21 기사입력2019.04.16 09:21

글꼴설정
고진영. 사진=Gabe Roux/LPGA 제공

고진영. 사진=Gabe Roux/LPGA 제공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2주 연속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지켰다.


고진영은 16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7.25점을 기록, 1위를 유지했다.


고진영은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9일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신지애(30), 박인비(31·KB금융그룹), 유소연(29·메디힐), 박성현(26·솔레어) 등에 이어 세계랭킹 1위에 오른 5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고진영은 이번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 챔피언십에 출전, 시즌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박성현은 랭킹포인트 6.85점으로 2위, 아리아 주타누간(태국)은 6.10점으로 3위를 지켰다.


4위부터 7위까지도 변동이 없었다. 이민지(호주), 하타오카 나사(일본), 렉시 톰슨(미국), 박인비 순이었다.


스페인의 카를로타 시간다는 지난 주 10위에서 2계단 오른 8위에 올랐다. 유소연은 9위를 유지했고 넬리 코다(미국)은 랭킹이 2계단 떨어지며 10위가 됐다.


신인왕 후보인 이정은(23·대방건설)은 전주보다 1계단 떨어진 21위를 마크했다.(뉴스1)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