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황의조, 강렬한 데뷔골…보르도, 디종 2-0으로 제압

최종수정2019.08.25 10:14 기사입력2019.08.25 10:14

글꼴설정
황의조가 데뷔골을 넣었다. 사진=FC 지롱댕 드 보르도 트위터

황의조가 데뷔골을 넣었다. 사진=FC 지롱댕 드 보르도 트위터


[뉴스컬처 황예지 인턴기자] 황의조(27·지롱댕 드 보르도)가 프랑스 리그1 진출 3경기만에 데뷔골을 넣었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9-20 리그1 3라운드 디종과의 원정경기에서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전반 11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사무엘 칼루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과감하게 안으로 침투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선제골로 기세를 올린 지롱댕 드 보르도는 디종을 2-0으로 제압했다.


황의조는 71분을 소화한 뒤 후반 26분에 교체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프랑스 리그1에 진출한 황의조는 3경기만에 데뷔골을 신고했다. 그는 지난 두 경기에서도 선발출전했지만, 아쉽게 골을 기록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이에 황의조는 3경기만에 홈 팬들 앞에서 강렬한 눈도장을 찍게 됐다. 올 시즌 첫 승을 기록한 보르도는 3라운드까지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승점 4점을 획득, 리그 9위에 올랐다.



황예지 인턴기자 yeahj@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