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매니스탄 격파, 한국 다음 상대는 스리랑카…10월10일 화성서 격돌

bar_progress

투르크매니스탄 격파, 한국 다음 상대는 스리랑카…10월10일 화성서 격돌

최종수정2019.09.11 15:22 기사입력2019.09.11 15:22

글꼴설정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전반전 벤투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전반전 벤투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투르크메니스탄과의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벤투호가 다음 달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와 2차전을 갖는다.


대한축구협회는 "남자 국가대표팀과 U-22 대표팀의 10월 경기 일정을 확정했다"며 "남자 국가대표팀은 월드컵 2차 예선 두 번째 경기인 스리랑카전을 다음 달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갖는다"고 11일 밝혔다.


스리랑카전은 월드컵 2차 예선을 치르는 벤투호의 첫 홈 경기다. 대표팀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이어 2연승에 도전한다.


스리랑카는 월드컵 2차 예선에 16년 만에 올라온 팀으로, 투르크메니스탄(0-2)과 북한(0-1)에서 모두 패하는 등 조 최약체로 꼽힌다.


한국과는 지난 1979년 '박대통령 쟁탈 국제축구대회'에서 한 번 만났는데, 한국이 6-0으로 크게 이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 일정도 확정됐다. 남자 U-22 대표팀은 다음 달 11일과 14일 오후 8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2연전을 갖는다. 장소는 각각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과 천안종합운동장이다.


이로써 화성에서는 남자 국가대표팀과 U-22 대표팀 경기가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펼쳐지게 됐다.


김학범호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있다. 오는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리며 상위 3개 팀이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따내게 된다.


당초 9월 6일과 9일 시리아와 평가전을 치르기로 했지만,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문제로 취소돼 국내 연습경기로 대체한 만큼 실전 경기가 중요해졌다.


다음 달 맞붙는 우즈베키스탄은 F조 1위로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했다. U-23 대표팀 간 가장 최근 경기는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으로 연장전 끝 한국이 4-3으로 승리했다.


남자 국가대표팀 스리랑카전 입장권은 오는 20일부터, U-22 대표팀 우즈베키스탄 2연전 입장권은 오는 25일부터 판매된다.


(뉴스1)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