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골든글러브, 키움 4명 최다 배출‥두산 린드블럼 MVP

최종수정2019.12.09 19:06 기사입력2019.12.09 19:06

글꼴설정
키움 박병호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

키움 박병호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


키움 김하성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유격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김하성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유격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이정후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이정후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두산 린드블럼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투수부문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뉴스1.

두산 린드블럼이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투수부문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뉴스1.


NC양의지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NC양의지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NC박민우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2루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NC박민우가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 CAR KBO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2루수부문을 수상한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뉴스컬처 최준용 객원기자] 2019 골든글러브 수상자들이 확정됐다.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수상자를 최다 배출하며 웃었다.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키움은 박병호(1루수), 김하성(유격수), 이정후, 샌즈(이상 외야수) 등 황금 장갑의 주인공 4명을 탄생시켰다.


올시즌 통합우승을 차지한 두산은 린드블럼이 승리·승률·탈삼진 1위와 평균자책점 2위를 기록한 것을 인정받아 MVP에 이어 골든글러브 투수 부문 영예를 안았다. 뿐만 아니라 두산은 지명타자 부문에서 페르난데스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포수 부문은 양의지가 2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양의지는 지난해 두산 베어스 소속이었으나, 올해에는 팀을 옮겨 NC 다이노스로 골든 글러브를 받았다.


NC는 양의지와 박민우(2루수), 2명이 무대에 올랐다. SK는 최정(3루수)이 개인 통산 6번째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kt 외야수 로하스는 KBO리그 3번째 시즌에 처음으로 ‘개인상’을 받았다.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는 유독 외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린드블럼, 샌즈, 로하스, 페르난데스 등 4명으로 역대 최다 외국인 선수 수상 기록을 달성했다.


사진=뉴스1.



최준용 객원기자 enstjs@nate.com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