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연습중] 지구 멸망도 두렵지 않던 우리…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지금은 연습중] 지구 멸망도 두렵지 않던 우리…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최종수정2018.09.23 13:32 기사입력2016.10.26 07:27

글꼴설정

네 친구의 뜨거웠던 과거와 차디찬 오늘 오가는 이야기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친구들이 명구(이휘종 분)를 꾸짖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친구들이 명구(이휘종 분)를 꾸짖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밀레니엄(Millennium)은 천 년 단위로 연도를 끊은 것을 일컫습니다. 지난 2000년, 사람들은 새로운 밀레니엄 시대를 맞이한 기쁨에 젖었고 그해 태어난 아이들은 밀레니엄 베이비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죠. 그 시대를 보내온 사람들이라면 저마다 가지각색의 기억으로 밀레니엄을 맞이했을 것 같은데요. 여기 네 친구는 누구보다 가장 뜨거웠던 학창 시절을 보냈습니다.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은 친구가 곁에 있어 무서울 게 없었던 바로 그 시간으로 여행을 떠납니다.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팀이 오늘(10월 26일) 서울 대학로의 한 연습실에서 연습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이 있는 창작극이기 때문일까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인상적이었는데요. 뜨거운 청춘을 보낸 친구들답게, 편안하고 절친한 느낌이 전해져오기도 했습니다. 개막을 코앞에 두고 마지막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팀의 이야기를 지금 살짝 공개해드리겠습니다.
 
# PM 4:00 잠이 든 한 친구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명구(오른쪽 이휘종 분)가 잠들어있는 지훈(박동욱 분)에게 말을 걸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명구(오른쪽 이휘종 분)가 잠들어있는 지훈(박동욱 분)에게 말을 걸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네 명의 친구들은 불안한 눈빛으로 일렬로 서서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서로를 알아보고 말을 건네지만, 즐겁게 인사를 나눌 분위기는 아닌데요. 힘이 센 무리에 걸려 맞아가며 물건과 돈을 빼앗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잠시 후 이들은 사람 수가 같다는 이유로 함께 싸우기로 합니다. 힘든 상황을 함께 이겨낸 날. 바로 그 날이 지훈, 형석, 동우, 명구가 처음 만난 날입니다.
 
이어 유쾌한 과거의 장면이 지나간 공간에는 잠이 든 한 친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눈을 꼭 감고 깨어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 바로 지훈인데요. 그는 사고를 당한 후 무려 16년 동안이나 잠을 자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그의 곁을 지키는 남자는 친구 명구입니다. 마이마이를 들고 친구들과의 과거를 추억하지만 “나 죽어도 똑같겠지. 관 들어줄 친구 하나 없겠지”라고 말하는 명구. 과연 이들에게는 어떤 일들이 있었던 걸까요?
 
# PM 4:15 지구멸망을 함께 기다리던 날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아이들이 해가 뜨는 모습을 보며 감탄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아이들이 해가 뜨는 모습을 보며 감탄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1999년 12월 31일. 새로운 밀레니엄 시대를 맞이하기 직전의 그 날. 친구들을 정동진에서 함께 밤을 지새웠습니다. 형석은 노스트라다무스가 예언한 2000년 지구 멸망에 대해 이야기하고, 동우는 마야 달력의 2012년 멸망 예언을 말하며 다툽니다. 또 이들은 남은 돈이 얼마 없다는 사실에 목소리를 높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금방 해를 보고 소원을 빌며 환하게 웃는데요. “절대 배신하지 마”라는 형석의 소원처럼, 서로가 있어 행복했던 이들의 과거를 만난 순간입니다.
 
# PM 4:25 과거와는 다른 오늘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지훈(가운데 정순원 분)이 녹음기에 녹음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지훈(가운데 정순원 분)이 녹음기에 녹음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현재. 지금 이 순간의 온도는 과거의 것과 많이 다릅니다. 16년 만에 지훈이 깨어나지만, 이들을 찾아온 친구들의 얼굴에는 저마다 다른 사연이 녹아 있죠. 지훈의 얼굴을 보고 눈시울을 붉히던 동우는 명구에게 “우리 옛날이랑 조금 다르잖아. 티 내지 말자”고 말합니다. 명구는 친구 사이에 안부를 먼저 물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묻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너 나랑 있으면 편해?”라는 차가운 말인데요. 병실에 오지 않는 형석까지. 16년이라는 시간이 이들에게 가져온 변화가 더욱 궁금해집니다.
 
# PM 4:35 잊지 못할 명구의 생일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아이들이 청소해야 하는 계단을 보며 놀라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아이들이 청소해야 하는 계단을 보며 놀라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깨어난 지훈은 과거 친구들과 녹음해뒀던 테이프를 다시 들으며 추억에 잠깁니다. 동우와 명구도 지훈의 청에 못 이겨 옛날처럼 녹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데요. 지훈은 마침 오늘이 명구의 생일이라는 걸 깨닫습니다. 친구의 생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동우와 달리 16년 전, 아름다웠던 시절에 멈춰있는 지훈의 마음에 먹먹한 울림이 함께합니다.
 
동시에 네 친구는 행복했던 과거 명구의 생일로 돌아갑니다. 힘든 명구의 가정사를 알게 된 친구들은 함께 63빌딩 계단청소에 나서고, 일당을 모두 명구에게 건네는데요. 힘든 일도 함께 노래를 부르며 즐기는 모습과 친구들의 배려에 화를 내면서도 눈시울을 붉히는 명구까지. 서로를 진심으로 위했던 이들의 우정이 돋보입니다.
 
# PM 4:55 바다에 가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형석(오른쪽 김호진 분)이 바다에 가자고 말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장면 중 형석(오른쪽 김호진 분)이 바다에 가자고 말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다시 현재로 돌아와, 동우는 16년 만에 코마 상태에서 깨어난 지훈에 대한 연구과 재활을 독점으로 하기 위해 계약서에 사인을 받습니다. 아버지를 떠나 보내고 빚을 지게 된 명구도 과거 지훈이 샀던 복권에 대해 말을 꺼냅니다. 그리고 드디어 등장한 형석. 네 친구는 드디어 한 자리에 서서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바다에 가자”는 지훈의 말에 고개를 촉촉한 눈으로 끄덕이는 형석. 이들 앞에 펼쳐진 더 깊은 진실은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공개에 참석한 출연 배우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연출 박선희)’ 연습공개에 참석한 출연 배우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극은 누구나 공감할만한 우정의 이야기를 무대 위로 끌어올립니다. 어른이 되고 각박한 현실을 마주하며 조금씩 변해버린 바로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생각이 스치는데요. R.ef의 찬란한 사랑, 넥스트의 ‘해에게서 소년에게’, 캔의 ‘내 생에 봄날은’, DJ DOC의 ‘런투유’ 등 시대를 풍미했던 노래들과 함께하는 춤과 이야기는 더 큰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마음속에 자리한 찬란한 기억 속으로 향하는 시간.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은 오는 11월 5일 서울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개막해 12월 31일까지 공연됩니다.
 

[공연정보]
공연명: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
연출: 박선희
공연기간: 2016년 11월 5일 ~ 12월 31일
공연장소: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출연진: 박동욱, 정순원, 김호진, 김선호, 이강우, 주민진, 송광일, 이휘종.
관람료: 전석 4만원

(뉴스컬처=이슬기 기자)
대한민국No.1 문화신문 [뉴스컬처]
[뉴스컬처 NCTV][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뉴스스탠드][페이스북][트위터]
이슬기 기자 lis@newsculture.tv<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