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공간에 들어선 ‘업사이클링 플레이스’ 톱 5 소개…올해 꼭 방문해야 할 문화예술

역사적 공간에 들어선 ‘업사이클링 플레이스’ 톱 5 소개…올해 꼭 방문해야 할 문화예술

최종수정2018.09.16 21:02 기사입력2018.05.17 12:09

글꼴설정

폐건축물이 글로벌 디지털 아트 전시관, 지역 예술인을 위한 창작 공간으로 탈바꿈

▲ 올해 꼭 방문해야 할 신상 ‘업사이클링 플레이스’ 톱 5를 소개한다.(뉴스컬처)     © 사진=Culturespaces/Erik Venturelli

▲ 올해 꼭 방문해야 할 신상 ‘업사이클링 플레이스’ 톱 5를 소개한다.(뉴스컬처)     © 사진=Culturespaces/Erik Venturelli


 
국내에서 제품 중심이던 ‘업사이클링’이 이제는 기능 상실로 용도 폐기된 건축물이나 산업시설로 확장되어 ‘업사이클링 플레이스’가 점차 늘고 있다. 방치된 건축물의 단순한 복원을 넘어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문화예술 명소로 탈바꿈시키는 프로젝트들이 전국에서 활발히 진행 중이다.
 
최근 1년 내 변신에 성공하여 개관했거나 올해 개관 예정인 업사이클링 문화예술 공간 중에서 ‘올해 꼭 가 봐야 할 신상 ‘업사이클링 플레이스’ 다섯 곳을 소개한다.
 
마포 ‘문화비축기지’,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태어난 보안 1급의 석유비축기지
 
지난해 9월 ‘복합문화공간’으로 깨어났다. 서울광장 10배 규모인 거대한 공간 속에 잠들어있던 5개의 탱크는 각각 시민을 위한 커뮤니티센터와 공연장, 강의실 등으로 변신하였고 석유비축기지가 ‘문화비축기지’로 바뀌는 40여 년의 역사를 기록한 전시공간도 마련됐다. 기지의 주요 공간과 예술가를 매칭하여 공공 예술작업 및 공연 등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수원 ‘고색뉴지엄’, 무용지물 폐수처리장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소통 공간으로
 
지난해 11월 수원시 고색동 수원산업단지 내 삭막한 공장 건물 속, 산업단지 근로자와 지역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인 ‘고색뉴지엄’이 들어섰다. 뉴지엄은 ‘뉴’(New)와 ‘뮤지엄’(Museum)을 합쳐 만든 이름이다. 고색뉴지엄은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지하에는 전시실, 아카이브, 독서 공간, 창의적 체험 공간이, 1층에는 근로자의 자녀를 위한 어린이집이 들어서고, 2층은 교육공간, 3층은 작품보관소로 운영된다.
 
전주 ‘팔복예술공장’, 25년간 방치된 카세트 공장이 예술가와 시민을 위해 문을 열다
 
2016년 전주시와 전주문화재단이 문화재생사업을 추진하면서 올해 3월 문화예술공간으로 새롭게 문을 열였다. 녹슬고 빛바랜 건물 외벽에 철골 구조물을 덧대었을 뿐 최대한 원형 그대로의 모습을 살렸다. 공간은 크게 1단지와 2단지로 나뉘며 국내외 작가 교류를 위한 창작공간과 랩(LAB)실, 셀(Cell) 스튜디오로 예술 분야 종사자들에게 창작 활동 공간을 제공한다.
 
팔복예술공장에서만 구입 가능한 아이템이 있는 아트샵과 예술가와 주민이 협업해 운영하는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의 카페는 이미 수준 높은 커피 맛을 갖춘 핫 플레이스로 알려졌다. 팔복예술공장의 두 단지를 잇는 컨테이너 브릿지는 예술가가 추천한 책을 소개하는 ‘백인의 서재’로 꾸려졌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 유휴공간 활용 문화예술교육센터 공모사업’ 대상에 선정되어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교육센터 공간을 마련할 계획으로 예술가와 시민이 꿈꾸는 예술터를 지향하고 있다.
 
제주 ‘빛의 벙커’, 비밀의 지하 군사 기지가 세계적인 회화 거장들의 빛으로 깨어나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군인들의 철벽 통제로 오랜 시간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비밀 벙커가 있다. 900평 면적의 대형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임에도 불구하고 흙과 나무로 덮어 산자락처럼 보이도록 위장되었던 군사 비밀기지가 오는 9월 제주의 새로운 문화예술 랜드마크가 될 디지털 아트 전시관인 ‘빛의 벙커(Bunker de Lumières)’로 태어난다. 이곳은 본래 1990년 국가 기간 통신망을 운용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 한반도와 제주 사이에 설치된 해저 광케이블을 관리하던 군사 시설로 어떤 폭격을 당해도 견딜 수 있도록 정교하게 건축됐다. 프랑스 레보 드 프로방스의 ‘빛의 채석장(Carrières de Lumières)’, 파리 주조 공장 ‘빛의 아틀리에(Atelier des Lumières)’에서만 볼 수 있었던 전시를 올 가을이면 제주의 독특한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제주 ‘예술공간 이아’, 마음을 치유하는 복합문화 예술공간으로 거듭난 옛 제주대 병원
 
제주대학교 병원이 이전하면서 유휴시설이 된 병원 건물이 8년 만에 리모델링을 통해 지난해 5월 ‘예술공간 이아’로 다시 태어났다. ‘이아(貳衙)’라는 이름은 제주 목사를 보좌하던 판관이 근무를 하는 행정관청의 이름이다. 예술공간 이아는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전시장, 공연장, 창의문화교육공간, 카페, 주민 소통 공간인 아트랩, 영상편집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내 작가 8인과 해외작가 1인이 레지던시에 머물며 제주의 신화와 전설, 인문과 자연환경에 대해 연구하는 시간을 갖고 이를 작업으로 연결하도록 지원해 주고 있다. 도민에게는 전시와 교육, 예술가와 함께하는 다양한 문화 활동으로, 여행자에겐 제주의 예술과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둔다.
 
 
(뉴스컬처=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picfeel@asiae.co.kr<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