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최종수정2018.10.23 07:01 기사입력2018.09.20 04:33

글꼴설정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이진이 "선배 제치고 피날레 소문? 사실무근"(화보)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모델 활동뿐만 아니라 방송, 연기, MC까지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진이가 피날레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진이는 20일 bnt와 함께 한 화보 촬영 사진 및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데님 재킷에 트레이닝 의상을 매치한 채 캐주얼한 매력을 드러내는가 하면 강렬한 호피 콘셉트, 보헤미안 무드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인터뷰에서 이진이는 영화 '엑스텐'으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엉뚱하면서도 발랄하고 백치미가 있는 역할"을 맡았다고 소개했으며 17세 연상인 허정민과의 케미를 묻는 질문에는 "뭘 해도 스펀지처럼 다 맞춰주시니까 현장 가는 게 항상 기대되고 좋았다"고 전했다. 인터뷰 내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내비친 그에게 엄마 황신혜가 직접 연기 모니터링을 해주는지 묻자 "빠짐없이 모두 모니터링을 해주신다. 냉정하게 지적해주시는 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어린 나이에 모델로 데뷔해 넘치는 끼를 가득 발산하며 다수 유명 패션쇼 무대에 서는 등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진이. 그러나 모델 데뷔 전 지춘희 디자이너 쇼에서 뮤즈로 무대에 선 것에 대해 와전된 소문이 퍼져 적잖게 마음고생을 해야만 했다. 이와 관련해 이진이는 "엄마 힘으로 선배님들보다 앞에서 피날레를 선 것이 아니냐는 이유로 논란이 많았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며 오해임을 꼭 밝히고 싶다. 우연한 기회로 무대에 서게 됐지만 프로 모델로서가 아닌, 뮤즈로서 무대에 오른 것이었다. 내 데뷔 무대는 지춘희 선생님 쇼가 아닌 구호 패션쇼였음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데뷔도 하기 전 논란에 휩싸여 마음고생을 했기 때문일까. 그에게 댓글을 읽어보는지 묻자 "댓글을 전혀 안 읽는다. 궁금할 때가 많지만 상처받고 싶지 않기 때문에 읽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데뷔 초 엄마가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활동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한 기자에 의해 의도치 않게 밝혀져서 속상했다고. 그도 그럴 것이 어릴 적부터 대중들의 시선을 감당해야 했던 그였다. 그는 "내가 잘못을 하면 엄마가 피해를 보기에 어렸을 때부터 항상 그런 것들이 두려웠다. 어디를 가던 조심해야 해서 힘든 점도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진이는 황신혜의 딸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유명한 엄마가 있어서 너무나도 자랑스럽다. 항상 '우리 엄마는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해왔던 것 같다. 엄마를 보면 항상 뿌듯하다"며 애정을 가득 드러냈다. 이어 엄마와 트러블이 생길 땐 어떻게 푸는지 묻자 "하루도 못 가서 화해한다. 둘 다 금방 잊는 스타일이라 오래가지 않는다"고 전하기도.
 
끝으로 이진이는 목표에 대해 "하는 일 다 잘 됐으면 좋겠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 앞으로 10년 후면 30세인데 좋은 연기로 인정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어 있으면 좋겠고 사람으로서도 여유롭고 넓은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며 의지를 다졌다.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