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아시아컬처어워드] 이지수, 여자신인상 수상

최종수정2019.01.17 10:49 기사입력2019.01.17 10:0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지은 기자]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가 오늘(17일) 대망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작품상, 남자·여자 주연상, 작가상, 남자·여자 신인상, 공로상을 비롯해 총 7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한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는 기존 뮤지컬 위주의 공연 시상식에서 벗어나 연극·뮤지컬 공연예술을 아우르고 시의성과 공신력을 갖춘 시상식이다.

창간 12주년을 맞이한 뉴스컬처가 주관하는 시상식이다. 뉴스컬처는 아시아경제와 만나 새롭게 옷을 갈아입고 영화·연예·음악 등 다양한 범위의 문화·연예 전문 매체로 영역을 확장시켰다.

영광의 수상자는 전문 심사 평가 50%, 뉴스컬처 기자 30%, 관객 투표 20%로 선정됐으며, 관객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난 4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실시했다. 총 7개 부문에서 8만157명의 관객이 참여해 최고의 뮤지컬, 연극 작품과 배우를 선정했다.

[2018아시아컬처어워드] 이지수, 여자신인상 수상

배우 이지수가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에서 여자신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여름, 한국어 버전 1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이지수는 플뢰르 드 리스 역으로 관객과 만났다. 작품은 세계적인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매혹적인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와 그녀를 사랑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지수는 2018년 ‘노트르담 드 파리’ 뿐만 아니라 ‘타이타닉’, ‘록키 호러쇼’ 등 다방면으로 활동한 그이기에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바다.

이하 여자신인상 수상자 이지수와의 일문일답.

여자 신인상 수상 축하합니다. 소감이 어떠세요?

엄마한테 후보에 올랐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반가웠어요.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뮤지컬을 하면서 작년이 가장 바빴던 해였어요. 개인적으로 ‘노트르담 드 파리’를 함께 했던 배우들과 합이 좋았고 매일 매일이 즐겁고 행복했었습니다. 대학교 졸업도 앞두고 있고 뜻깊은 한 해를 보낸 거 같아요.

배우로서 연기에 대한 철학이나 영감을 얻는 부분이 있다면

연기를 따로 배워본 적이 없어요. 무대에 서면서 현장에서 배운 것을 기초로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까 ‘저’에서 부터 시작해요. 이지수로부터 시작했을 때, 나오는 이지수라는 사람과 대본이 만났을 때 저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데 재미를 느끼죠. 저로 시작했을 때가장 편하고 저만의 색깔이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2019년 계획이 궁금합니다.

올해는 대학 졸업을 하기 때문에 어른이 되는 느낌이에요. 도피처가 하나 있었는데, 없어진 느낌이라서 정말 배우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지금처럼 열심히 살아봐야지. ‘어른이 되고 싶은 느낌’이 강해요. 저 스스로 어른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다른 분들이 봤을 때도 저를 어른으로 보지 않더라고요. 나이도 나이고 이제는 어른스러운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웃음)

이 기사를 보시는 분들이 투표해주셨을 거라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올해도 열심히 활동 할 테니까 앞으로도 제가 하는 공연 잘 챙겨 봐주시고 배우 이지수의 성장을 함께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황금 돼지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하 2018 아시아컬처어워드 수상자(작)
- 작품상: 젠틀맨스가이드 (쇼노트)
- 남우주연상: 한지상(젠틀맨스가이드 외)
- 여우주연상: 김소현(엘리자벳 외)
- 작가상: 지이선(더 헬멧)
- 남자신인상: 김준면(수호)(웃는남자)
- 여자신인상: 이지수(노트르담드파리 외)
- 공로상: 이순재(그대를 사랑합니다)

이지은 기자 picfee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