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보좌관' 신민아 "정치용어 자연스럽게 말할 때까지 연습"

최종수정2019.05.23 09:53 기사입력2019.05.23 09:53

글꼴설정
신민아가 국회의원 역할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신민아가 국회의원 역할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스튜디오앤뉴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신민아가 국회의원 역할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연출 곽정환, 극본 이대일)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다. 신민아는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자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 강선영 역을 맡았다.


'보좌관'을 통해 2년 만에 돌아오는 신민아는 "우선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우리가 잘 몰랐던 치열한 여의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 흥미로웠다"고 운을 뗐다. 무엇보다 캐릭터의 차별화된 매력이 있었다며 "언제나 당당하고 소신을 가지고 일하며 자신의 성공과 목표를 향해서는 주저하지 않고 달려가는 인물이다. 그동안 대중들에게 보여드리지 않았던 연기를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캐릭터 분석에 대해 신민아는 "우선 긴 머리였는데 단발로 잘랐다. 의상 역시 감독님과 스타일리스트 등 많은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누며 준비했다"고 했다. 국회의원 역할에 익숙해지기 위해 그는 "관련 영화, 드라마, 뉴스, 자료화면들을 찾아보며 당당하고 프로페셔널한 강선영의 대사 톤, 제스처 등을 많이 고민했다. 실생활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정치용어가 담긴 대사는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을 때까지 연습했다"고 노력한 부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신민아는 "다른 배우 분들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글로만 봤던 대본이 어떻게 표현될까 정말 궁금하고 더욱 기대됐다. 이렇게 많은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이 처음이라 설렘 반, 긴장감 반으로 현장에 가는데, 엄청난 에너지를 느끼고 있다. 시청자 분들에게 이 에너지를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보좌관'은 '아름다운 세상' 후속으로 오는 6월 14일 금요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