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넘은 봉준호" '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韓영화 1위 신기록

"봉준호 넘은 봉준호" '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韓영화 1위 신기록

최종수정2019.06.24 15:36 기사입력2019.06.24 14:19

글꼴설정
"봉준호 넘은 봉준호" '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韓영화 1위 신기록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프랑스까지 접수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기생충’은 6월 5일(이하 프랑스 현지시각 기준) 프랑스에서 개봉해 개봉 18일 만인 6월 22일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중 최다 관객을 동원했다. ‘기생충’은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프랑스에서도 작품성과 흥행 모두를 잡은 영화가 됐다.


‘기생충’이 개봉 18일 만에 누적관객수 68만 1122명을 동원함에 따라 종전 ‘설국열차’가 가지고 있던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흥행 1위의 자리를 새롭게 꿰차게 됐다. 지난 2013년 10월 30일 프랑스 현지 개봉한 ‘설국열차’는 누적관객수 67만 8049명을 동원하며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1위 자리를 약 6년간 지켜왔다.


‘기생충’은 지난 17일에는 프랑스 전체 박스오피스 1위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같은 날 박스오피스 2위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3위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차지했다. 이후에도 ‘기생충’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과 각축을 겨루며 한국 영화의 입지를 새로 다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생충’은 칸 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이후 쏟아진 전 세계 언론들의 찬사와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성과로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프랑스 현지 개봉 후에는 “‘펄프픽션’ 이후 아주 오랜만에 우리를 찾아온, 가장 대중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황금종려상 수상작임을 여실히 증명하는 중”(France Culture), “현실에 대한 발언을 영화에 담아 온 감독 봉준호. ‘가족영화’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특유의 다양한 천재성을 발휘한다”(Le Monde), “익살과 강렬함, 그리고 웅장함이 정교하게 하나로 이어진 이야기. 피할 수 없는 황금종려상”(Premi?re) 등 프랑스 주요 매체들로부터 각양각색의 호평을 받으며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국내를 배경으로 풀어낸 봉준호 감독의 오리지널 각본과 국내 배우들의 열연으로 국내는 물론 프랑스에서까지 흥행 청신호를 켜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는 프랑스 관객들에게 익숙한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할리우드 배우들이 기용되었던 ’설국열차’와도 다소 대비되는 지점이다. 신선한 전개, 예측 불가한 재미, 배우들의 놀라운 앙상블뿐만 아니라 봉준호 감독이 던지는 보편적이고 깊이 있는 메시지가 국내를 넘어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하고 있는 것.


한편 ‘기생충’은 한국과 프랑스에 이어 스위스(19일), 홍콩(20일), 베트남(21일), 인도네시아(24일)에서 개봉했다. 이어 싱가포르, 호주, 뉴질랜드가 6월 27일, 대만 6월 28일로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6월 내에만 10개 국가서 ‘기생충’을 만나볼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올해 안에 개봉을 확정 지은 국가도 여럿이다. 러시아와 태국이 각각 7월 4일과 18일로‘기생충’ 개봉일을 확정했고, 필리핀은 8월 7일, 말레이시아는 8월 중, 독일은 9월 초, 폴란드는 9월 13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체코와 북미, 스페인, 그리스는 각각 10월 초와 10월 11일, 18일, 24일 순차적으로 ‘기생충’을 개봉한다. 이어 루마니아에서는 11월 초, 네덜란드에서는 11월 21일, 헝가리에서는 12월 관객들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칸 영화제 필름 마켓을 거치며 192개국에 판매되며 역대 한국 영화 해외 판매 기록 1위를 경신했던 ‘기생충’은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이슬란드, 불가리아 등 10개국에 추가 판매되며 전 세계 202개국 판매라는 유례없는 신기록을 세웠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